정치 > 지방정가

대전시의회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하고 공공기관 이전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1:32:09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김종천 의장을 비롯한 대전시의원들이 12일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2018.09.12. joemedia@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시의회가 12일 대전시의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종천 의장을 비롯해 대전시의원 전원은 이날 오전 시의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전은 인근 세종시 조성과 대전청사 및 대덕특구가 있다는 이유로 공공기관 이전에서 완전히 제외돼 상대적 역차별을 받아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적용을 받는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한 곳도 없는 지역은 대전이 유일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최근 확정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과학벨트 예산 1753억원이 대폭 삭감되는 등 대전에 대덕특구가 위치하고 있는 이점을 충분히 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혁신도시로 지정받지 못한 것은 더욱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시는 대학만 19곳, 졸업생만 매년 3만5000여명에 달하고 있으나 특별법 적용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상대적으로 공공기관 채용의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는 셈"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추진함에 있어 상대적 박탈감과 소외감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의 균형과 형평을 충분히 고려한 배분이 반드시 이뤄져야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시의회는 이같은 요구를 담은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 등에 보내고, 다음달 예정된 민주당과 대전시의 예산정책협의회 자리에서도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