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삼성 이산화탄소 누출사고 대책위 출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5:26:35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대책위원회‘가 12일 오후 11시께 경기 수원시 장안구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8. 09. 12. heee9405@naver.com

【수원=뉴시스】이병희 기자 =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의 진상 조사와 재발방지 등을 촉구하는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대책위원회‘(삼성 이산화탄소 사고 대책위원회)가 12일 출범했다.

경기환경운동연합, 반올림, 다산인권센터 등 경기지역 20여 개 정당과 단체는 이날 수원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앞에서 삼성 이산화탄소 사고 대책위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관계기관에 요구했다.

이상수 반올림 활동가는 “삼성의 안전관리가 심각한 수준이어서 시민사회도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판단했다”며 “대책위를 결성해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고, 안전 대책이 제대로 마련되는지 감시하려 한다”고 말했다.

윤은상 수원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우리 요구는 이번 사고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삼성의 화학물질 관리와 예방, 대응 체계 등의 전방위적이고 종합적인 민관합동조사단이 필요하다"며 "경기도가 꾸린 민관합동조사단의 인적 구성을 더욱 확대해 전문적이고 다양한 분야를 검증할 수 있게 보강을 요청한다”고 했다

대책위는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사고 관련 작업 중지 명령, 노후설비 점검, 이산화탄소 저장소 안전관리, 안전설비 점검, 공정안전관리(PSM) 대상인 소화설비 관리와 점검 등도 요구했다. 

아울러 삼성에 대해서도 위험물관리, 배관관리, 환경안전 전문가 채용 여부, 안전점검 여부 등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heee9405@naver.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