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김서영 나아름 오연지 여서정 정혜림 김보아, 여성스포츠대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7:35:3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빛낸 금메달리스트들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 보그너 MBN 여자오픈 챔피언이 'MBN 여성스포츠대상' 8월 MVP를 공동 수상했다.

수영 김서영(24·경북도청), 사이클 나아름(28·상주시청), 복싱 오연지(28·인천시청), 체조 여서정(16·경기체고), 육상 정혜림(31·광주시청)과 골프 김보아(23·넥시스)다.

이들은 12일 서울 퇴계로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상금과 상패를 받았다.
 
김서영은 아시안게임 수영 개인혼영 200m에서 대회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나아름은 아시안게임 4관왕(사이클 레이스·타임 트라이얼·메디슨·개인 추발)이라는 한국 사이클 최초 기록을 세웠다.오연지는 복싱 라이트급(60㎏)에서 한국 여자복싱 아시안게임 첫 금메달을 따냈고, 여서정은 32년 만에 기계체조 여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정혜림은 육상 허들 100m 1위로 한국 육상의 체면을 살렸다. 김보아는 2018 보그너 MBN 여자오픈 우승자다.
 
세 번째 도전 끝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한 정혜림은 “한번 복이 들어오니 계속해서 들어오는 것 같다”면서 “좋은 기운을 계속 이어가 한국 신기록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일한 10대 수상자인 여서정은 “좋은 상을 받은만큼, 신기술 연마에 더욱 힘쓰겠다“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좋은 소식을 전해주고 싶다”고 인사했다.

심사위원장인 임신자 한국여성스포츠회장은 “여성스포츠인들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과 함께 값진 결과물을 냈기에 이번 아시아게임이 더욱 빛날 수 있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스포츠를 통해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모든 선수들이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2012년 제정된 MBN 여성스포츠대상은 여성 스포츠 활성화와 여성 스포츠인의 발전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매월 국내 여성 스포츠를 빛낸 선수들을 월간 MVP로 선정하며, 1년 동안 한국 여성 스포츠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이바지한 선수들과 함께 12월 연말 시상식을 통해 연간 대상을 시상한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