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제경제

JP모건 "트럼프 위협대로 관세부과시 中 실업자 550만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5:45:19
중국 GDP 성장률도 1.3%P 하락
2000억 달러만 시행시 70만명 실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대로 모든 중국 수입품에 관세를 전격 시행할 경우 중국에서 최대 550만명의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투자회사 JP모건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미국이 추가로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이 위안화 가치를 5% 평가절하하는 동시에 이미 발표한 보복 관세를 시행할 경우, 중국 실업자수는 70만명이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이 보복조치도 취하지 않을 경우엔 300만명이 달하는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최악의 상황에서 미국이 모든 중국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시행할 경우 중국은 550만개의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1.3%포인트 하락하게 된다.

 보고서는 “만약 미국의 관세 공격이 심화되면 중국이 받게 될 영향도 더 커진다”면서 “전반적인 영향은 통제 가능한 수준이지만 실업률 상승은 중국 정부의 주요한 정책 우려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500만명 실직 사태가 가시화되면 중국 정부는 2019년 위안화 가치를 12% 가량 절하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로 인해 중국에서 3320억달러에 달하는 자본 유출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는 외환보유액의 10%가 증발한 셈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트럼프 정부는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높은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에 더해 2000억달러(225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준비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일 추가로 267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을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미국의 중국산 제품 수입 규모가 약 5055억달러라는 사실을 감안하면서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모든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의미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