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세종

"KTX 세종역 신설 움직임 강력 저지"…충북 범비대위 '재가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2 17:43:17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재가동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운영위원회 회의 모습. 2018.9.12. (사진=충북비대위 제공)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최근 KTX 세종역 신설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잇따르자 충북이 신설 백지화를 위해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재가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역 신설 추진 로드맵을 발표한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세종시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 과정에서 재추진을 공식화해 더는 좌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와 고속철도의 건설 및 계획, 교통체계에 전혀 맞지 않고 타당과 실익도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은 국민과의 약속으로 반드시 존중되고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청주 성안길 유세에서 "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4개 단체장 합의에 따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비대위는 "정부가 중심을 잡고 대규모 국책사업인 세종시 및 고속철도 건설 정책을 일관성과 신뢰성을 유지하면서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TX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대응 전략도 내놓았다.

 비대위는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에 세종역 신설 추진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전달하고 공식 입장을 요구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도 반대 의견을 전달하고 상생 대안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뜻을 같이하는 충청권 지역과 공조 협력하겠다"며 "충청권 시·도지사, 주요 인사, 국회의원 등에 세종역 신설 추진의 부당성을 알리고 지지도 요청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종역을 신설하지 않고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상생 대안을 마련하겠다"며 "세종시 건설로 인한 빨대 효과 등의 부작용과 문제점을 예방하고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충청권이 공조 협력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KTX 세종역 신설 문제는 지난해 사실상 일단락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시행한 '세종역 신설 타당성조사 연구용역' 결과 비용대비 편익률(B/C)이 '0.59'로 나왔기 때문이다.

 통상 사업 추진이 가능한 편익률 '1'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로 선출된 이해찬 의원과 재선에 성공한 이춘희 시장이 재추진 의사를 보이면서 충북과 충남 공주시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