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해찬 "부동산 시장 다시 교란시 정말 강한 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4 10:27: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8.09.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정부가 발표한 종합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이 문제를 갖고 다시 시장교란이 생긴다면 그땐 정말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정부에서 발표한 9·13 종합부동산 대책의 목표는 투기 수요를 차단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주택 공급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이상 우리 사회에서 아파트나 주택을 갖고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이제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정부 대책이 나왔는데 이 대책으로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국민과 정부가 경쟁하는 상황은 끝났으면 한다"며 "우리나라의 가장 큰 문제점 중 하나가 주택을 갖고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정말 사람들을 어렵게 만든다"고 토로했다.

  이어 "앞으로 공급하는 건 기본적으로 신혼부부라든가 젊은이들이라든가 서민들을 위한 공공주택 위주로 공급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처럼 아파트나 주거 주택을 갖고 갈등을 빚는 나라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예정된 개성공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대해서는 "1년 전에는 상상도 못하던 일들이 이뤄졌다"면서 "단순히 연락관계만 하는 게 아니고 상설로 특사 보낸 것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정상회담 성과에 따라 남북 경제 교류 협력, 한반도 비핵화 등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어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예방 왔는데 대화 과정에서 '북한 정권이 그렇게 비합리적인 사람이라 보지 않는다'고 하는 걸 듣고 대화가 가능하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