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한국 성평등 수준 세계10위…G20 중 1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16 10:08:50
유엔개발계획(UNDP), 2018년 인간개발보고서 성불평등지수(GII)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여성가족부 정현백 장관이 답변을 하고 있다. 2018.08.2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우리나라의 성평등 수준이 세계 10위권 수준으로 나타났다. 주요20개국(G20) 중에선 1위였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전세계 189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발표한 2018년 성불평등지수(GII)에 따른 결과다. 이 지수는 생식 건강, 여성 권한, 노동참여 영역에서 각국 성불평등 정도를 측정해 발표하는 지수다. 성불평등 지수가 '0'이면 완전 평등, '1'이면 완전 불평등함을 뜻한다.

 16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2018년 성불평등지수(Gender Inequality Index, GII)'에서 우리나라는 0.063점으로 189개국 중 10번째로 낮았다.

 부문별 세부 현황을 살펴보면 모성사망비와 청소년 출산율로 측정되는 생식건강 영역은 전년도와 동일한 수치였다.

 여성권한 영역의 경우 여성의원 비율은 16.3%에서 17.0%로, 중등교육 이상 교육받은 여성 비율은 88.8%에서 89.8%로 상승했다. 노동참여 부문에서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50.0%에서 52.2%로 올랐다.

 상위국가 성불평등지수를 보면 스위스(1위, 0.039점), 덴마크(2위, 0.040점), 네덜란드·스웨덴 (공동 3위, 0.044점), 벨기에·노르웨이(공동 5위, 0.048점) 등 북서유럽 국가가 낮았다.

 조사대상 189개국 중 주요 20개국(G20)을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10위)의 성불평등지수가 가장 낮았다. 이어 독일(14위, 0.072점), 프랑스(16위, 0.083점), 영국(25위, 0.116점), 중국(36위, 0.152점), 미국(41위, 0.189점), 러시아(53위, 0.257점) 순이다.

 189개국 가운데 아시아 국가만 비교한 결과에서도 우리나라 성불평등지수가 가장 낮았다. 다음으로 싱가포르(12위, 0.067점), 일본(22위, 0.103점), 중국(36위, 0.152점) 등으로 나타났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