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오세정 의원, 서울대 총장 선거 출마…"위기 모른 척 못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09-21 18:44:25
"동료 교수들이 설득…오늘 오전에 최종 결정"
"서울대 위기 상황 극복하고 공공성 강화해야"
임재훈 전 국민의당 특보단장 의원직 승계할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오세정 바른미래당 의원. 2018.01.29.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기자 = 바른미래당 오세정 의원이 서울대 총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서울대는 총장 최종후보가 성희롱과 논문 표절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재선거 후보 등록을 받고 있는 상태다.

 21일 오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대 총장 후보 등록을 최종 결정하고 오후께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에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서울대 자연대 학장 출신으로 2014년의 직전 총장 선거에서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과 함께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정책평가와 총추위 평가 등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이사회가 성 전 총장을 최종 선출하며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오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동료 교수들의 설득이 있었고 가족들은 조금 반대하기도 했다. 미안한 것도 있고 부담도 있어 계속 망설였으나 오늘 오전에 최종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로부터 받은 혜택을 생각하면 현재 서울대의 위기를 모른 척 할 수 없었다"며 "당에도 오늘 사직서를 냈고, 손학규 대표 등이 모두 '아쉽지만 어쩌겠냐. 결정했다면 도와주겠다'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또 "지난 선거 후 서울대를 돌아보니 4년간 학교가 거의 바뀌지 않았더라. 그간 국민들의 신뢰를 잃어버린 것 같고, 국회에서도 이를 느꼈다"며 "서울대가 국가와 사회를 위해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위기 상황인 만큼, 위상이 올라가기 위해서는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오 의원은 이날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총장 선거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총추위의 후보 접수는 21일 오후 6시까지다.

 접수가 마감되면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는 총장후보 대상자에 대한 서류심사, 발전계획서 평가를 거쳐 총장 예비후보자를 5명 이내로 우선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비례대표인 오 의원의 사직서가 접수됨에 따라 바른미래당의 전신인 국민의당 비례대표 순번 14번인 임재훈 전 국민의당 특보단장이 의원직을 승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오 의원은 국민의당 비례대표 2번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으로 존중하고 총장에 당선되시길 기원한다"며 "대학에서 뜻을 이루고 대학의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