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유은혜 임명 강행에 與 "적임자" vs 野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2 16:07: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8.10.0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자 보수야당이 거세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은 유 후보자의 자진 사퇴 촉구와 동시에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까지 요구하고 나섰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유 신임 장관의 '교육 혁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유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두고 여야가 강하게 대치했던 만큼 4일 예정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유 신임 장관을 향한 야당의 집중 공세가 예상된다.

  한국당은 대통령이 유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자 국회에서 긴급 규탄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들은 '불법 의혹 자격 미달 유은혜는 사퇴하라', '오만독선 인사참사 대통령은 각성하라'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유 후보자의 임명 강행을 규탄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를 무력화하고자 하는 다양한 술책과 의도된 기획을 갖고 야당 탄압에만 몰두하는 문재인 정권이 반드시 심판받도록 하겠다"면서 "한국당은 앞으로 유은혜 후보가 과연 교육부 장관으로 자질과 역량을 가졌는지 국민 앞에 명백히 보여 드리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독단과 아집으로 임명을 강행했지만 유 후보는 자신의 역량과 도덕성 문제를 깊이 깨닫고 즉각 장관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의원은 "유은혜 후보 임명 강행으로 대한민국 교육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포기 선언이 완성됐다"며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하고 유 후보는 당장 사퇴해 여당 의원의 마지막 책무라도 다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유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해 "이 정부 최고의 보은 인사"라고 비꼬았다. 김정화 대변인은 "문 정권이 오만해지기로 한 것인가, 흠결 많은 후보자를 임명한 이유가 무엇인가"라면서 "유 후보의 총선용 약력에 '전직 교육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아주기 위해 임명을 강행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흠결이 많다는 것을 국민은 아는데 청와대만 모르는 것인가"라면서 "유 후보의 임명은 국회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공격했다. 이어 "(유 후보자의) 결정적 하자는 차고 넘친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본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8.10.02. photo1006@newsis.com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유은혜 후보자는 국회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면서 "부총리 역할 수행을 잘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도 있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교육과 입시제도가 교육사다리를 무너뜨리고 있는 현실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들의 좌절감을 정확히 직시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의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것은 국회에 인사청문회라는 절차를 둔 근본적 이유를 훼손시킬 수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도 "유 부총리는 자신에게 보내는 여러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잘 되새겨 충실하게 직무를 수행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을 야당의 정치적 공세로 규정하고 유 신임 장관을 향해 교육 개혁을 주문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회 전부터 표적을 정해놓고 의원불패를 이번에는 반드시 깨겠다는 한국당의 정략적 목표"라고 비난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유 장관에 대한 한국당과 일부 야당의 트집 잡기와 시간 끌기로 그간 미루어졌던 수능 등 산적한 교육 현안 관리가 조속한 시일 내에 제자리를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육부 수장으로서 평소 소신과 열정을 바탕으로 '교육제도 혁신'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