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증시, 다우 0.75 S&P 0.82 나스닥 1.81% 등 큰폭 하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5 05:55:38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지난 2016년 12월21일 뉴욕의 증권거래소 모습. 뉴욕 증시는 4일(현지시간) 금리 인상 계속 전망으로 다우 지수가 0.75%, S&P 500 지수 0.82%, 나스닥 지수 1.81% 등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18.10.5
【뉴욕=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뉴욕 증시는 4일(현지시장) 금리가 계속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인터넷 및 기술기업 주식들이 특히 큰 폭으로 떨어져 나스닥 지수는 1.81%나 급락했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3일 7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이날 209.91포인트(0.75%) 떨어진 2만6627.48로 거래를 마감했다.

 S&P 500 지수도 2901.61로 23.90포인트(0.82%)가 하락했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145.57포인트(1.81%)나 크게 떨어져 7879.51로 장을 마쳐 8000선이 무너졌다.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베트 주식은 이날 2.8%나 주가가 바져 지난 4월 말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으며 마이크로소프트도 2.1%나 주가가 내려앉았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3.19%로 또다시 올랐다.

 앞서 유럽 증시도 금리 인상 때문에 큰 폭으로 떨어졌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