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행안부, 한글날 맞아 경축식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7 14:45:58
'한글문화큰잔치'와 연계…다양한 전시·체험행사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한글날을 앞둔 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김동욱 서예가가 한글날 제정 90주년을 기념해 '세종대왕 한글이 목숨이다'라는 글을 쓰는 행위 예술을 하고 있다. 2018.10.04.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한글날을 맞이해 오는 9일 오전 10시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경축식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경축식은 한글날이 국경일로 격상된 2006년 이후 12년 만에 처음 개최되는 것으로 실외행사로 진행된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의 '2018 한글문화큰잔치'와 연계해 경축식 전후로 다양한 전시·체험프로그램과 문화·예술행사를 함께 개최해 한글의 우수성과 과학성을 널리 알리고 한글의 가치를 온 국민과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경축식은 엄지인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며, 한글날 소개 영상, 국민의례, 훈민정음 머리글 읽기,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 축하말씀, 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행사가 시작되면 한글의 창제과정과 과학성, 세종대왕의 애민정신, 그리고 문화한류로써 전 세계에 뻗너 나가는 한글의 우수성을 소개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은 30여 년 간 대학교수로 재직하며 한글과 우리말 연구에 평생을 바친 고(故) 김수업 선생 등 8명(개인 5, 단체 3)에게 수여된다.

 한편 지방자치단체와 재외공관에서도 훈민정음 반포식 재현, 외국인 우리말 겨루기, 한글 글짓기, 퀴즈대회 등 한글의 창제를 축하하는 다양한 행사가 개최된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