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정부, '가짜뉴스' 대책 발표 연기..."심도 있는 논의 필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8 13:35:06
8일 예정 부처 합동 '범정부 허위조작정보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발표' 연기
"국무회의 자리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 나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이효성(가운데) 방송통신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도착해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방통위의 범정부 허위조작정보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발표는 보완 검토가 더 필요하는 이유로 연기됐다. 2018.10.08.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정부가 범부처 합동으로 준비해 온 '가짜뉴스' 대책 발표가 연기됐다. 국무회의 자리에서 심도깊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8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릴 예정이던 '범정부 허위조작정보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발표'가 연기됐다고 밝혔다.

 앞서 방통위는 출입기자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날 오전 11시30분경 정부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안내한 바 있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 자리에서 '범정부 허위조작정보 근절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보고 후 이같은 내용을 발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 위원장은 국무회의를 마친 후 브리핑 장소인 정부서울청사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발표를 진행하지 않았다. 이어 진성철 방통위 대변인은 출입기자에게 발표 일정이 연기됐음을 공지했다.
 
 이에 대해 진 대변인은 "국무회의 자리에서 조금 더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차후 자료 보강을 통해 다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를 두고 정부 내 '가짜뉴스' 대책 발표를 두고 혼선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정치적 논란이 큰 '가짜뉴스' 대책을 너무 설익은 상태로 내놓는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방통위 관계자는 "범정부 합동 대책은 보고안건으로 대통령 보고를 마쳤다며 "발표하는데 문제가 없으나 자료를 보강하기 위해 일정을 연기했다"며 "정부 내 이견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