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디지털 강국' 에스토니아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됐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09 11:1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박원순 시장이 5일 오전(현지시각) 에스토니아 대통령궁에서 케르스티 칼유라이드(Kersti Kaljulaid) 대통령과 손을 맞잡고 있다. 2018.10.05. (사진 = 서울시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케르스티 칼유라이드(Kersti Kaljulaid) 에스토니아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서울시는 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칼유라이드 대통령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2016년 에스토니아 5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에스토니아 독립 이래 최초의 여성 국가원수이자 최연소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한국에는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그는 8일부터 10일까지 실무 차 방한해 서울시 방문 이후 제19회 세계지식포럼 참석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국가정상급으로는 24번째로 서울시 명예시민증을 받게됐다. 에스토니아 국적의 서울시 명예시민은 칼유라이드 대통령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국제우호증진을 위해 1958년부터 서울시를 방문하는 외빈이나 서울시정에 공로가 현저한 외국인을 서울시 명예시민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번 에스토니아 대통령의 명예시민증 수여로 세계 96개국에 서울시 명예시민을 두게 됐다.

 수여식 후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시장실에 설치돼 있는 디지털시장실을 참관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국과 에스토니아는 디지털 정책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디지털 강국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며 "한국과 에스토니아 간 전자정부,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칼유라이드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서울시와 에스토니아간의 실질적 교류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달 27일부터 10월7일까지 9박11일 일정으로 유럽순방시 에스토니아를 방문해 칼유라이드 대통령을 예방해 서울시와 에스토니아간 디지털 정책분야 등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칼유라이드 대통령은 박 시장에게 전자영주권(e-Residency)을 수여했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