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 성주류화 정책, 소수 전문가 중심 체계에서 벗어나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1 16:38:53
‘제주지역 성주류화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포럼 개최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11일 오후 강경숙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성인지정책 센터장이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제주지역 성주류화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포럼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2018.10.11.  susie@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제주지역에 성주류화 정책이 정착하기 위해선 소수 전문가가 이끄는 방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1일 오후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제주지역 성주류화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 포럼에서 강경숙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성인지정책 센터장은 이 같이 밝혔다.

성주류화(性主流化)는 여성이 사회 모든 주류 영역에 참여해 목소리를 내고 의사 결정권을 가질 수 있는 형태로 사회 전반적인 시스템이 전환하는 것을 뜻한다.

강 센터장은 ‘제주지역 성주류화 거버넌스 현황과 과제’ 주제발표에서 “성주류화 전략이 효과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선 정부·의회·NGO·언론 등 다양한 주체들이 연결된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라며 “가장 큰 핵심은 다양한 주체들의 동등하고 민주적인 참여가 기반이 돼야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는 현재 ‘소수 전문가 중심 체계’가 성주류화의 업무와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제주 내 성주류화 제도가 정착·활성화하기 어렵게 만들고 도민 참여를 낮추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성주류화 제도가 활발히 운영되는 타 지역 사례를 보면 공통적으로 지역마다 공무원, 전문가, 시민단체 등 다양한 형태의 협력 체계가 구축돼 있으며 지자체의 지원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라며 “제주에도 행정기관의 전문인력 및 예산 확충이 우선돼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도민의 성주류화 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도민 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라며 “여성단체 등 연대기구와 전문가 발굴·양성, 도민 참여 프로그램 개발이 꾸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구체적인 방안으로 ▲양성평등위원회의 성주류화 심의 기능 강화 ▲성별영향분석평가센터 기능 강화 지원 ▲젠더거버넌스 지원센터 설립 추진 ▲성인지정책 전문가 역량 강화 지원 ▲도민 참여 성평등 의제 발굴 포럼 추진 등을 제시했다.

이날 포럼은 여성가족부가 주최했으며 제주여성가족연구원, 제주성별영향분석평가센터, 제주도 성평등정책관 등이 주관했다.

앞서 박신연숙 풀뿌리여성네트워크 바람 운영위원이 기조발제, 고보숙 제주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특별연구원이 주제발표 등에 나섰고 서영표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김은정 제주여민회 이사, 강보배 도 양성평등위원회 위원, 김경미 제주도의회 의원, 이현숙 도 성평등정책관 등이 패널로 참여한 토론이 이어졌다.

 susi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