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금융당국, 증시급락에 긴급회의 개최…"외화유동성 철저히 체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2 09:22: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0.12.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기자 = 전세계 증시가 미국발 악재로 얼어붙은 가운데 금융당국이 12일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을 철저히 체크하고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글로벌 동향 및 금융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최근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 급락에 따른 동향과 전망을 살펴보고 금융시장의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지난 10일 미국 증시가 기준금리의 지속적 인상 전망과 주요 IT기업의 실적 악화 우려,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의 악재로 크게 하락하자 글로벌 증시는 요동을 쳤다. 코스피도 전날 4.44%(98.9포인트) 떨어지며 7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은 "과거에도 외부충격이 발생했을 때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증시가 영향을 받았지만 대내외 건전성이 좋은 우리나라의 경우 다른 신흥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금융시장의 영향이 적었다"며 "따라서 리스크요인을 사전에 점검하고 충분히 대비한다면 외부 충격이 와도 한국의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기조가 계속 유효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최근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급등했다"며 "이는 내외금리차의 역전 폭을 확대시키고 환율상승으로 이어져 대내외 건전성이 취약한 국가 위주로 외국인 채권자금 이탈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외국인 채권자금 중 상당부분을 중앙은행·국부펀드 등 안정적인 투자행태를 보이는 공공부문 투자자가 보유중이며 아직 내외금리차와 스왑레이트를 함께 고려한 차익거래 유인이 존재하기 때문에 외국인 채권자금의 급격한 유출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최근 프로그램 매매나 패시브펀드로 인해 펀더멘털과 무관하게 외국인 자금이 빠질 경우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 등을 철저히 체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금융당국은 채권·주식·외환시장 추이와 외국인 자금유출입 및 글로벌 자금이동 등 시장동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특히 우리나라와 비교적 밀접하게 연계된 중국 및 아시아 신흥국을 면밀히 살필 방침이다.

기재부, 한은 등 유관기관과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긴밀히 협조해 나가는 한편, 기존에 마련된 비상대책을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선제적 대응방안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발생할 리스크에 대한 철저한 대비 차원에서 은행 뿐만 아니라 비은행 부문의 리스크도 점검할 방침이다. 시장성부채와 그림자금융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방안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도출키로 했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