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중고가 가장 높은 중형세단은 '쏘나타 뉴라이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2 11:28:01
SM6·말리부 1,2위와 격차 줄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중형세단 중 중고차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차량은 '쏘나타 뉴 라이즈'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 '헤이딜러'가 공개한 신차가 대비 1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 데이터에 따르면 1위는 쏘나타 뉴 라이즈(71.4%), 2위는 K5 2세대(71%), 3위는 SM6(69.2%), 4위는 올 뉴 말리부(68.8%)였다.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 헤이딜러가 12일 국산 4개사 중형세단의 중고차 시장 잔존가치 순위를 발표했다.

 르노삼성과 쉐보레의 중형세단은 중고차 시장에서 K5 대비 잔존가치가 현저히 낮았지만 최근 2% 이내로 그 격차가 좁혀졌다.

 헤이딜러는 "말리부는 한국지엠 철수설, 신차 할인프로모션 등의 중고차 감가율 측면에서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쏘나타와 K5대비 약 2%만 낮은 양호한 잔존가치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각 차종의 2017년식 인기 트림을 기준으로 이뤄졌다.쏘나타의 경우 2.0 모던, K5는 2.0 노블레스, 말리부 1.5 LTZ, SM6 2.0 RE 등급을 기준으로 분석됐다.

 조사대상 차량은 지난 5월7일~10월7일 5개월간 헤이딜러에서 견적 비교가 진행된 국산차 5만8194대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