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종합]"김창호 대장 등 한국인 5명 히말라야 등반 중 사망"…눈폭풍 덮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3 15:25:01  |  수정 2018-10-13 15:47:05
현지 악천후 지속, 구조대 내일(14일) 캠프 당도
associate_pic
【로스앤젤레스=뉴시스】 13일(현지시간) 히말라야산맥의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다 캠프에서 눈폭풍에 휩쓸려 숨진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대원들. 히말라얀타임스는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김창호 대장(왼쪽에서 두번째)을 포함한 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사진=카트만두 포스트 캡처) 2018.10.13
【서울=뉴시스】양소리 기자 = 히말라야 원정 등반에 나섰던 한국인 5명이 눈사태에 휩쓸려 숨졌다.

 13일(현지시간) 네팔 현지 언론 히말라얀타임스는 구르자히말산을 등반하던 5명의 한국인과 4명의 네팔인 등 최소 9명이 숨졌다고 당국의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네팔 경찰에 따르면 12일 밤 산사태가 베이스캠프를 덮쳤으며, 당국은 이들을 구조하기 위해 13일 새벽 헬기를 파견했으나 악천후로 인해 사건 지점에 착륙할 수 없었다.

 히말라얀타임스는 이번 사고로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를 이끈 김창호 대장을 비롯한 이재훈 씨, 임일진 씨, 유영직 씨, 정준모 씨가 숨졌다고 밝혔다.

 '트레킹 캠프 네팔'의 왕추 셰르파 상무이사는 12일 폭설에 이은 산사태로 인해 원정대의 베이스캠프가 해발 3500m 지점에서 머무르고 있었으며, 고지로 향하기 위해 날씨가 잠잠해지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현지 언론은 13일 역시 악천후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헬기와 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운 상태라고 전했다.

 네팔 경찰은 도보로 사고 현장에 갈 예정이며 일요일(14일) 베이스캠프에 당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구르자히말산 (사진=히말라얀타임스 캡쳐)

 구르자히말은 높이 7193m에 달하는 히말라야 다울라기리 산무리의 봉우리 중 하나다. 산 남쪽에는 3000m 이상의 거대한 암벽이 있다.

 김창호 대장은 산소통 없이 8000m 이상의 14개 산을 오른 최초의 한국인으로 알려졌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