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IA 김선빈, 브리검 투구에 손가락 맞고 병원 이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6 20:09:10  |  수정 2018-10-16 20:10:1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1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KIA타이거즈 대 넥센히어로즈 경기, 5회초 무사 주자1루  KIA 김선빈이 번트를 시도하려다 손목에 공을 맞고 괴로워하고 있다. 2018.10.16.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 김선빈(29)이 부상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선빈은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유격수 겸 9번타자로 선발출전, 5회초 몸에 맞는 볼을 기록했다.

5회 무사 1루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김선빈은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2구째 공에 오른쪽 새끼손가락을 맞았다. 김선빈은 몸쪽으로 오는 공을 본 후 몸을 틀어 피하려 했지만, 공은 김선빈의 손을 강타했다.

고통을 호소한 김선빈은 1루에 간 후 대주자 황윤호와 교체됐다.

김선빈은 경기장에 나와 곧바로 구로 고려대병원으로 이송됐다.

KIA의 한 관계자는 "손가락이 많이 부었다. 상태가 좋지 않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