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종합]한은, '경기 찬물' 끼얹을라…11개월째 금리 동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8 10:01:04
기준금리 1.50%로 동결…지난해 11월이후 11개월째 유지
한은, 금리인상에 재차 신중…실물경기 부담 우려한 듯
시장 시선 내달 금통위로 "11월에는 인상 가능성 높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2018년 10월 통화정책방향' 관련 금통위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8.10.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8일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자본유출 위험이나 금융불균형 문제가 부각됐으나 실물경기 부담에 대한 우려가 더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연 1.50%의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로써 지난해 11월 0.25%p 인상된 기준금리는 11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연내 금리인상 시그널을 강하게 내비친 한은 입장에서는 결단의 순간을 미뤄놓은 셈이다.

이달 금리가 동결된 데에는 한은의 '신중론'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 금리역전 확대로 인한 외국인 자본유출 우려나 금융불균형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금리인상이 필요하지만 부진한 고용사정과 경제지표 하향세를 감안할 때 섣부른 금리인상이 경기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은은 우리 경제의 성장 흐름이 기조적으로 꺾인 것인지 다시 한 번 살펴볼 필요가 있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은이 이날 발표하는 수정경제전망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0.1%p 정도 하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은이 자체적으로 경기 하향 진단을 내리면서 금리를 올리는 이례적인 선택을 하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시장 안팎에서는 금리인상과 동결 전망이 다소 엇갈렸다. 애초 다음달 금리인상을 전망하는 시각이 대체적이었으나 이달 금리인상론이 급부상하면서 금통위 결과를 쉽게 예측하기 어려웠다.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이달 채권시장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금리동결을 전망한 응답자는 65명 이었다. 그러나 금리인상을 전망하는 쪽도 이전 조사 때(18명)보다 늘어난 33명으로 만만치 않았다.

시장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연내 마지막 남은 다음달 금통위로 향한다. 경기 성장세가 당장 개선되긴 어렵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2월 추가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한은이 결국 금리를 올릴 수 밖에 없다는 관측에서다. 만약 한은이 다음달 금통위에서도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한·미 금리차는 연말 1.00%p까지 벌어지게 된다. 현재 미국의 금리는 연 2.00~2.25%로 우리나라 기준금리보다 상단이 0.75%p 높은 상황이다.

허정인 NH선물 연구원은 "한은으로서는 11월 금리인상이 부작용을 최소화하면서 금리를 올릴 수 있는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