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천리안위성 2A호·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장으로 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8 17:00:00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11월, 천리안위성 2A호는 12월 발사
내년부터 다양한 한반도 기상정보와 우주 관측 정보를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천리안위성 2A호와 차세대소형위성 1호가 발사장으로 출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천리안위성 2A호를 12월5일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꾸루에서,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11월20일 미국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각각 발사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천리안위성 2A호는 지난 1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해 현지기준 18일 기아나 우주센터에 도착하며,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이날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출발해 현지기준 21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A호는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일 전까지 상태 점검, 연료 주입, 발사체 결합 등 발사 준비 과정을 거쳐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5 발사체로 발사될 예정이다.

 발사 후에는 한달여간 궤도전이 과정을 거쳐 고도 3만6000㎞의 정지궤도에 안착하며 약 6개월간 초기운영 과정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본격적인 기상 및 우주기상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스페이스X사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될 예정이다. 575㎞ 상공의 저궤도에 안착한 이후에는 약 3개월 동안의 시험운영을 거친 후 본격적인 우주과학 연구에 활용될 우주관측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그간 위성개발에 대한 꾸준한 투자를 통해 우리나라는 3.5톤급 정지궤도위성 플랫폼을 독자 개발하고 차세대 소형위성의 표준화, 모듈화, 소형화에 성공하는 등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국민들께 더 높은 수준의 위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위성기술 고도화와 국산화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