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프란치스코 교황, 대만 방문 초청 거절.."관계 개선 중국 의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19 15:19:11
associate_pic
【빌뉴스(리투아니아)=AP/뉴시스】4일 간의 발트 국가 방문에 나선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대통령궁 앞에서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교황청은 이날 수십년 간 갈등을 빚어온 중국 내 주교 임명 문제에 대해 중국과 "획기적인" 잠정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중국과의 외교 관계를 수립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2018.9.22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중국과 관계 개선에 박차를 가하는 바티칸의 수장 프란치스코 교황이 대만 정부의 방문 초청을 거절했다고 중앙통신과 바티칸 방송이 1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바티칸 대변인은 전날(현지시간) 바오로 6세 전 교황의 시성식에 참석차 바티칸을 찾은 천젠런(陳建仁) 대만 부총통이 지난 14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교황의 방대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발표했다.

대만 외교부도 이날 천제런 부총통이 프란치스코 교황에 직접 방문 초청을 했지만 바티칸이 현재로선 교황의 대만 방문 계획이 없다며 사실상 거절 의향을 표시했다고 확인했다.

다만 외교부는 대만 정부가 앞으로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을 계속 초대할 것이라며 적당한 시기에 교황이 대만을 찾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교황이 세계 종교와 도덕의 영수로서 숭고한 위상을 갖고 있기에 각각 정부와 국민 모두 왕림을 고대하고 있다며 교황이 2013년 착위 이래 30여개국을 '사목 방문'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유럽에서 유일하게 대만과 외교 관계를 유지하는 바티칸은 지난달 22일 중국 주교 서품에 관해 중국과 잠정 합의했다고 공표하는 등 급속히 가까워지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대만 방문 초대는 바티칸과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조기 대중 수교를 저지하는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관측됐다.

하지만 중국은 바티칸과 주교 임명권 문제를 해소한 것으로 계기로 국교 수립을 추진하면서 대만을 중국의 불가분한 영토로 간주하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과 단교를 압박하고 있다.

바티칸은 이런 정황을 감안해 대만의 교황 방문 초청을 공식적으로 부정, 중국에 대한 배려를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