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평화당, 정부 고형폐기물 발전소·새만금 태양광 추진에 반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9 10:50:3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동영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10.29.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박영주 기자 = 민주평화당은 정부가 전북 군산 새만금지역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구축하고 전주 등 지역에 고형 폐기물 소각발전소 설립을 허가 내준데 대해 반발했다.

 평화당 지도부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은 목소리를 높였다.

 정동영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독성 쓰레기 소각발전을 신재생 에너지로 포장해 호남에 집중적으로 허가를 내줬다"며 "전국적으로 50개의 쓰레기 발전소와 SRF 고형 폐기물 소각발전소 허가를 내줬는데 전남북도에 15개를, 특히 도심 한복판에서 이를 가동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신재생 에너지 촉진법 시행령에서 이를 즉각 삭제해줄 것과 도심에서 가동을 준비하는 쓰레기 발전소 건립추진 중단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종회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2020년까지 전북 새만금 일대에 10조원을 동원해 원전 4기 용량과 맞먹는 태양광 풍력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며 "정부는 오는 30일 군산에서 신재생에너지 선포식을 갖는다고 한다. 민간자본 10조원을 투입해 여의도의 13배인 패널을 설치하겠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새만금을 경제권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했는데 원전 4기가에 맞먹는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게 되면 새만금 지역의 전략적 목표가 완전히 갈라진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탈원전 이슈는 공론화까지 만들어 추진했다. 풍력발전 설치도 공청회를 비롯한 공론의 과정이 필요한데 한 번도 공청회가 이뤄진 바가 없다"며 "공론화 과정을 생략한 새만금 비전이 제고돼야한다. 국민 동의 없는 새만금 사업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한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