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중국, 남극 대륙빙하에 공항 건설 계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9 10:46:52
associate_pic
【중산기지=신화/뉴시스】중국이 최초로 남극에서 고정익(固定翼) 항공기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중국 최초의 극지 고정익 항공기 '쉐잉(雪鷹) 601호'가 7일(현지시간) 남극의 중산(中山)기지 인근 비행장에서 시험 비행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12.07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극지 개발에 총력을 기울리는 중국이 남극에 영구적인 공항을 건설한다.

 28일 중국 커지르바오(科技日報)는 35차 중국 남극탐험팀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은 계획을 전했다.

 중국은 지난 2009년 쿤룬(昆侖) 기지 인근에 길이 4㎞, 폭 50m의 임시활주로를 만들어 항공기 이착륙에 사용한 적 있다.  이어 2010년 1월에는 남극 대륙빙하 위에 길이 600m, 폭 50m의 활주로와 항공유 저장시설을 갖춘 임시 공항을 만들어 이용하기도 했다. 

 커지르바오는 남극 대륙빙하위에 첫 중국 공항이 건설된다면 중국의 극지용 고정익 항공기인  ‘쉐잉(雪鷹)-601’는 자국 공항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쉐잉-601은 러시아 공항을 이용해 왔다.

 쉐잉-601는 지난 2015년 12월 첫 시험비행에 성공한데 이어, 2016년 1월 남극 대륙에서 가장 높은 해발(4000m)에 위치한 쿤룬기지에 성공적으로 착륙한 바 있다.

 신문은 “다만 공항 건설 사업은 기지 건설과 맞먹는 어려운 작업”이라면서 “최소 몇 년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 1985년 2월 첫 남극기지인 창청(長城)기지의 문을 연 이래 중산(中山), 쿤룬, 타이산(泰山) 4곳의 과학기지를 갖고 있다.  건설 중인 다섯 번째 로스해 기지는 오는 2022년 준공될 예정이다. 다섯 번째 기지까지 운영된다면 중국은 총 5곳의 기지를 가진 미국과 맞먹게 되고, 8개 기지를 보유한 러시아에만 못 미치게 된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