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평화당 "전주 폐기물 발전소 건설, 주민의견 수렴 안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9 12:20:19
박주현 수석대변인 "신재생 에너지로 포장해선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2018.08.0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민주평화당이 전주에 예정된 고형폐기물 소각 발전소 설립이 주민의견 수렴없이 결정, 추진됐다고 지적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29일 논평을 내어 "발전소 주변 30만명 가까운 주민이 살고 있음에도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발생되는 발전소 건설여부를 주민의견 수렴 없이 결정한 것은 시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뒤늦게나마 전주시가 공사 중지 명령을 내렸지만 발전소의 80%가 건립된 상태라 시의 중지명령은 생색내기식 뒷북행정에 불과하다"며 "지금이라도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것에 대한 전주시의 해명과 담당 공무원의 책임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호남 지역 독성 폐기물 소각 발전소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5년 동안 호남 지역에 허가된 고형폐기물 소각 발전소는 전국 허가 발전소 중 30%에 이른다"며 "독성 폐기물 소각 발전을 신재생 에너지로 포장해서 이것을 집중적으로 호남 지역에 허가를 내준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도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정부는 신재생 에너지 촉진법 시행령에서 독성 폐기물 소각 발전소 건설을 즉각 삭제해야 할 것"이라며 "전주시와 같이 도심에서 가동을 준비하고 있는 독성 폐기물 발전소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