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새만금에 원전 3기급 태양광단지 추진, 전북도는 ‘OK’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29 15:09:33
【전주=뉴시스】김민수 기자 =오는 2022년까지 새만금 일대에 원자력발전소 3기 용량의 태양광 발전 단지를 추진한다는 계획에 대해 전북도는 “수용한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 등에 따르면 오는 30일 전북 군산에서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태양광과 풍력 발전 설치 추진안’과 이를 통한 ‘재생 에너지 글로벌 클러스터 조성’ 추진이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 발전의 경우 새만금 291㎢(약 8800만평) 부지에 영광 원전 3기 용량급의 태양광 3GW급 발전 시설이 들어설 전망이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위치와 규모는 사실이며 전북도는 이를 적극 수용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도는 사업이 확정될 경우 10년 간 총 사업비 10조원이 투입돼 10만개 일자리가 확보되는 등 경제적인 측면의 효과가 클 것이라는 분석도 내놓았다.
 
다만 새만금의 당초 비전이 변경되는 것이 아니냐는 반대 여론에 대해 “새만금 기본계획상 근간이 바뀐 것은 없으며 좀 더 효율적인 활용을 위한 시설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한 후 “발전 시설 건설에 따른 제조공장시설과 R&D, 인증평가기관 등 각종 클러스터 시설에 대한 요구와 건설시 지역 기업 의무할당 등을 추가로 계획안에 담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새만금개발사업의 일환이자 군산경제 회생 대안, 전북경제 체질개선이 복합적으로 연결된 것이다”라며 “자세한 사안은 선포식 당일 밝혀지겠지만 전북도는 도민들이 직접 발전수익자로서 이윤을 볼 수 있도록 검토하고 노력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