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이런 최악이 없다"…양진호 실소유 회사, 분위기 어떻길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0-31 17:39:42
기업리뷰 사이트 잡플래닛 리뷰 보니
"술·담배 안 하면 회사생활이 어려워"
"군대문화 만연…최악도 이런 최악이"
"사원을 소모품도 아닌 껍데기 취급"
일치하는 내용들 반복적으로 올라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의 실소유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위디스크'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은 뉴스타파가 공개한 양 회장의 폭행 동영상 캡처. 2018.10.31.(사진=한국탐사저널리즘센터 뉴스타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현호 기자 =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동영상 파문이 일마만파 확산되는 가운데 기업리뷰 사이트 잡플래닛에는 관련 기업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들이 다수 게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사건을 암시하는 듯, 수직적인 군대문화가 만연한 위디스크 내부 분위기를 언급하는 글이 다수 발견된다. 위디스크는 국내 웹하드 업계 1, 2위를 다투는 곳으로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져 있다.

 31일 유명 기업리뷰 사이트 잡플래닛에 따르면 위디스크를 운영하고 있는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총 평점은 5점 만점에 1.8점에 불과하다.

 특히 '사내 문화'와 '업무와 삶의 균형'에 대한 점수가 각각 1.4점으로 가장 낮았다. 다음으로는 '경영진'에 대한 점수가 1.5점, '복지 및 급여'에 대한 점수가 1.6점이다.

 위디스크 전·현직 직원들이 남긴 서술형 리뷰는 사내 문화를 언급하는 글이 대부분이다. 특히 강압적으로 술·담배를 권하고, 하지 않으면 회사 생활이 어렵다고 평가하는 내용도 있었다.

 자신을 IT·인터넷 직무에서 근무한 전 직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30일 위디스크에 대해 "전형적인 꼰대마인드의 대표가 있는 한 발전은 고사하고 후퇴할수 밖에 없는 기업"이라고 평가했다. 양 회장 폭행 영상 사건이 불거진 이후 올라온 글이다.

 그러면서 이지원인터넷서비스의 단점에 대해 "술, 담배를 필히 해야 회사생활이 그나마 편하다"면서 "때가 어느 때 인데 아직까지 술 담배를 권하는 회사가 있는지 의문이었다. 그런데 실제로 겪어보니 최악도 이런 최악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사원은 회사의 내부 손님인데 소모품으로 생각하며 눈 밖에 나면 소모품도 아닌, 다 쓴 껍데기 쓰레기 취급을 한다"고도 비판했다.

 이번 사건이 터지기 이전에도 이 같은 분위기를 전하는 글들은 많았다.

 디자인 직무로 근무한 적이 있다는 전 직원 B씨는 지난 6월25일 올린 리뷰에서 "금연건물임에도 불구하고 사내에서 담배를 피운다"면서 "강압적으로 술과 담배를 권한다"고 설명했다. A씨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이달 8일에도 IT·인터넷 직무로 근무한 전 직원은 이 기업에 대해 "군대식 꼰대문화의 절정, 출근은 있지만 퇴근은 없다"고 했다.

 이어 "팀장이나 본부장급이 아닌 회장, 사장, 부사장 정도에게만 잘 보이면 빠른 승진이 가능한 구조"라면서 "여기서 원하는 능력은 우리가 생각하는 업무능력과는 다소 상이하지만 잘만 보이면 연봉 상승이라든지 혜택을 누릴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서비스·고객지원 직무였다는 전 직원은 "모든 일이 오너 및 임원들 위주로 돌아가고 언제 잘릴지 모른다"면서 "술, 회식, 담배 엄청나게 하고 남들에게 권한다"고 적었다.

 이 같은 내용들은 2014년 7월2일에 올라온 첫 리뷰를 시작으로 반복적으로 언급되고 있다. 첫 리뷰에서도 이 기업은 "사내에서 흡연이 가능하다"면서 "까라면 까야하는 문화"라고 언급되고 있다.

 양 회장의 사내 갑질 논란은 지난 30일 뉴스타파에서 양 회장이 전 직원을 폭행하는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양 회장은 직원들에게 술을 강요하고 화장실 가는 것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31일에는 워크숍 자리에서 직원에게 일본도와 석궁으로 살아있는 닭을 죽이도록 강요한 영상이 추가 공개됐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