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국, '이란 원유 제재'서 한국 포함 8개국 예외 발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5 23:50:33
중·일·인도·이탈리아·터키·그리스·대만도 미국 제재 예외인정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5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워싱턴 DC의 내셔널 프레스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미국 정부가 5일(현지시간)부터 원유 거래 차단 등 대(對)이란 제재를 전면 재개한 가운데, 한국 등 8개국을 한시적 예외국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2018.11.05
【워싱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정부가 5일(현지시간)부터 원유 거래 차단 등 대(對)이란 제재를 전면 재개한 가운데, 한국 등 8개국을 한시적 예외국가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5일 오후 10시 30분) 워싱턴 DC의 내셔널 프레스빌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대 이란 경제·금융 제재 전면 복원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한시적 예외 조치를 적용받는 8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한 ▲일본 ▲중국 ▲터키 ▲인도 ▲그리스 ▲이탈리아 ▲대만 등 8개국이다.

이번에 예외를 부여받은 국가에 대해서는 우선 향후 180일 간 예외 인정 분야에서 이란과의 거래가 가능하고, 180일 후에는 예외조치 연장이 가능하다.

한국 외교부는 “이번 미국의 예외 인정 결정으로 이란산 원유 수입을 지속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국내 석유화학 업계에 필수적인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의 안정적 수급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 8개국에 대해 "이들 국가들은 지난 6개월간 이미 이란산 원유의 구매에 대한 상당 규모의 감축을 보여왔다“고 평가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란 정부를 향해 "이란이 불안정한 행보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전까지 금융 고립과 경제적 침체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 위해 재무부는 전례없는 재정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최대한의 대 이란 압력은 지금부터 시작될 것이고, 이란 정부의 부도덕한 투자와 테러리스트 지원을 저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과 므누신 장관은 지난 2일 컨퍼런스콜에서 JCPOA로 해제된 이란에 대한 미국의 모든 제재 조치를 재가동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두 장관은 5일부터 재개하기로 확정하고 8개국에 대해서는 일시적으로 예외를 두기로 했다. 다만 예외대상국에 대해서는 발표하지 않았다.

미국은 지난 5월 이란 핵협정을 탈퇴한 이후 8월 7일 이란과의 자동차, 금, 귀금속 등의 거래를 금지하는 1차 제재 조치를 단행했다. 또 오는 5일부터 발효되는 2차 제재를 통해 운송, 에너지, 금융 부문 거래를 차단한다.

미국의 제재는 이란의 50개 은행과 그 자회사, 해운업에 종사하는 200여 명의 개인과 선박, 이란의 국영 항공사 등 항공사 및 65대 이상의 항공기를 대상으로 한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