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남·북·유엔사 오늘 3자 회의...자유왕래 협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6 09:27:08
"합동 경비근무, 감시장비·정보공유 등 방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북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9?19군사합의’에 명시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이행을 위해 지난달 22일 판문점 남측지역 ‘자유의집’에서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2차회의’를 개최하였다. 2018.10.22. (사진=국방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6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내 자유왕래 방안 등을 협의한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 자유의 집에서 '남·북·유엔사 3자 협의체' 제3차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지난달 22일 열린 제2차 회의와 마찬가지로 우리측에서는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는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육군 대령) 등 3명, 북측은 엄창남 육군 대좌 등 3명이 참가한다.

앞서 3자 협의체는 지난달 16일 첫 회의를 가동하고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지난달 1일부터 진행됐던 JSA 내 제뢰제거 작업 추진사항을 점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25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초소와 병력·화기 철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향후 이틀 간 공동검증 절차를 거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어 6일 뒤인 지난달 22일 열린 2차 회의에서는 JSA 지뢰제거 작업이 공식적으로 완료됐음을 확인 평가하고, 군사합의에 따라 25일까지 JSA내 화기와 초소 철수 조치를 한 뒤 이틀 간 3자 공동검증을 실시하는 데 합의했다.

3차 협의체는 이번 3차 회의에서 지난달 26∼27일 실시한 JSA 비무장화 검증결과를 확인·평가하고,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 감시장비 조정·정보공유 방안, 향후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현재 남북은 각 35명(장교 5명·병사 30명)의 경비병력이 권총을 휴대하지 않은 완전 비무장 상태로 왼쪽 팔뚝에는 '판문점 민사경찰'이라는 노란 완장을 차고 근무하고 있다.

3자 협의체는 이번 회의에서 합동 경비근무 방안을 논의한 뒤 본격적인 운용 준비를 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남북은 북측지역 72시간 다리 끝점에 설치될 우리 측 비무장초소와 남측 진입초소에 설치될 북측 비무장 초소의 설치를 완료했다.

한편 남북은 군사분야 합의에 따라 JSA 비무장화 조치 후 관광객들과 참관 인원들의 자유왕래를 허용하기로 합의했다. 민간 참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한다. 3자 협의체는 이르면 이달 중순부터 자유왕래를 허용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파주=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비무장화'를 위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초소와 화기가 지난 25일 오후 1시부로 철수됐다. 26일 오후 남북 대치 군인들 없이, 남측 판문점에서 바라본 북측 판문각이 보인다. 2018.10.26. photo@newsis.com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