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속히 일정 다시 잡히기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7 16:31:43
고위 당국자 "완전한 비핵화 달성 과정…일희일비 않아야"
"과도한 해석 필요없다…미국은 계속 소통하겠다는 기조"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5월31일(현지시간) 뉴욕서 회담 전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05.31.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오는 8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데 대해 외교부는 "이른 시일 내에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이번 북미 고위급회담을 통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의 실질적 진전을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미국 뉴욕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간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다며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을 다시 잡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연기에 대해서 너무 과도한 해석을 할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미 국무부 성명에는 '연기'보다는 '예정대로 열리지 못하게 됐다'고 (표현해) 톤이 더 낮다"고 강조했다.

북측 사정에 의한 갑작스러운 연기인지에 대해 이 당국자는 "국무부 발표 내용만 참고해 달라"며 말을 아꼈다. 만약 북측이 협상 판을 흔들기 위해 무례하게 회담을 취소했다면 강도 높은 성명이 나왔을 것이라는 게 이 당국자의 설명이다.

정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통화에서 회담 연기에 대한 미국 측의 입장을 들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이 당국자는 "(비건 대표는) 대화는 계속 될 것이고, 계속 소통하겠다고 했다"며 "언제 스케줄이 다시 잡히는지에 주목해주면 좋겠다"고 통화 내용을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달성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봐야 한다. 과거에도 회담이 예정됐다가 연기된 사례가 종종 있고 일희일비 할 필요는 없다"며 "앞으로 우리가 계속 역할을 하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5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오는 8일 뉴욕에서 만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네 가지 합의사항에 대해 논의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