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국 내일까지 비 소식…미세먼지는 점차 해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8 04:00:00
새벽 서쪽지방부터 비…오전 전국에 확대
미세먼지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회복
전 해상서 높은 물결…항해·조업에 유의
9일 오전까지 비…오후부터 차차 맑아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오늘은 전국에 비가 내려 미세먼지가 다소 걷히겠다.

기상청은 "오늘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새벽에 서쪽지방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8일 예보했다.

서울에 초미세먼지(PM-2.5) 주의보까지 내렸던 전날과 달리 이날 미세먼지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서울, 인천, 경기 남부, 대전, 충북, 충남, 광주, 전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기상청은 "일부 서쪽 지역은 대기 정체로 오전에 농도가 높겠으나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비가 내리는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부분 일평균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남해안, 제주도, 서해 5도, 울릉도, 독도에서 20~60㎜다. 제주도 산지에서는 100㎜가 넘는 비가 오겠다.

강원영동, 경북 북부와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에는 10~4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 서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특히 오후부터 밤 사이에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남해안, 제주도에는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오겠다"고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침 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2도, 수원 11도, 춘천 9도, 강릉 10도, 청주 11도, 대전 12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대구 11도, 부산 14도, 제주 16도로 평년보다 높은 수준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6도, 수원 17도, 춘천 13도, 강릉 16도, 청주 15도, 대전 15도, 전주 18도, 광주 18도, 대구 18도, 부산 20도, 제주 22도 등으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0.5~4.0m 수준으로 일겠다.

기상청은 "전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고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비는 9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남부지방은 9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은 아침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다가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오후에 차차 맑아지겠다"고 전했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