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日측에 강제징용 판결 '신중 대응' 지속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8 15:36:27
"한일 양국관계에 부정적 영향 초래 가능성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외교부는 8일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한 일본 측의 과도한 대응은 양국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수 있음을 강조하고, 신중한 대응을 지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득환 외교부 부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강제징용 판결 후 외교부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밝힌 입장에 대해 일본에서 온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지난 6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폭거"라고 규정하며 "양국 간 문제가 아니라 국제법에 기초하는 국제 질서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외교부는 이에 대해 "국민 감정을 자극하는 발언을 계속적으로 행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고, 이 총리도 지난 7일 "일본 정부 지도자들의 발언은 타당하지도 않고, 현명하지도 못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한일 청구권협정은 사법부도 포함한 당사국 전체를 구속하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태의 시정을 포함해 즉각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반박 입장을 내놨다.

김 부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추가적인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정부 관련부처와 민간전문가의 지혜를 모아 대응방안을 마련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 부대변인은 민관공동위원회 구성이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관련사항을 검토 중이고 확정되는 대로 발표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