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김동연 "정치권 러브콜 없었고 생각도 없어…인사 전혀 아쉽지 않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09 17:58: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내정자에 대한 청와대 인사 발표 후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18.11.09.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9일 전격 교체가 결정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향후 거취와 관련 "정치를 생각해본 적은 없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수현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경질설이 불거져 나온 직후부터 김 부총리에 대한 정치권의 '러브콜'이 들어오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받아본 적 없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김 신임 실장과 만난 데 대해선 "인사차 왔다"며 "앞으로의 경제 상황과 할 일에 대해서도 의논했다"고 짧게 설명했다.

예산국회가 진행 중인 과정에서 경제부총리가 바뀌는 것에 대해 아쉬움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쉽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정무직 인사에 관한 문제는 인사권자의 결정에 따르는 것"이라며 "제가 있는 동안 예산 통과라든지 예산 관련 부수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해서 마무리를 잘 지을 것"이라고 했다.

그간 장하성 정책실장과의 관계를 둘러싸고 청와대와 마찰이 있었던 것에 대해선 "전혀 섭섭한 점이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서 앞서 자신이 국회에서 했던 '정치적 의사결정의 위기' 발언에 대해서 재차 해명했다.

김 부총리는 "경제 문제를 흉금없이 터놓고 책상에 올려 여야 간 치열한 토론을 벌이고 우리 경제가 갈 길을 갔으면 좋겠다는 뜻이었다"며 "어떤 분들은 그것을 굉장히 해석을 달리하더라.  말은 제가 했는데 왜 해석들을 그렇게 다르게 하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