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측에 보내진 귤 선물 가격은 총 얼마나 될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12 08:45:00
北 자연산 송이 2t 가치 약 15억원, 제주 감귤 200t은 약 5억원
野 "대북제재 구멍 노림수"···통일부 "대북제재 위반과는 무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1일 제주공항에서 장병들이 제주산 감귤을 공군 C-130 수송기에 싣고 있다. 2018.11.11.(사진=국방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정부가 평양정상회담 당시 북측의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답례로 보낸 제주 감귤 200톤 가격은 얼마나 될까. 또 이같은 대규모 선물이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 제재와는 관련이 없을까.

실제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야당에서는 감귤 200톤을 대규모 물자 반출로 보고, 대북제재 공조에 균열을 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통일부는 대북제재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긋고 있다.

이번에 북측에 선물한 제주 감귤 200톤은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선물한 자연산 송이버섯 2톤에 대한 답례 차원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이 평소 맛보기 어려운 남쪽 과일이고, 지금이 제철이라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12일 전날과 같은 방식으로 제주 감귤 잔여 100톤을 북한으로 전달한다. 군 수송기 C-130 4대를 통해 오전·오후 두 차례 수송한다. 전날 100톤 분량을 더해 총 200톤 감귤을 모두 실어나르게 된다.

제주도에 따르면 이번에 북측으로 전달된 귤 200톤은 모두 서귀포산으로 꾸려졌다. 50톤씩 4개의 서귀포 농장에서 수확한 감귤이 10㎏ 상자 2만개에 담겨 북측으로 전달됐다.

제주감귤출하연합회의 전날 발표 기준으로 서귀포 노지감귤(조생) 10㎏ 한 상자에 도매가격으로 최고 2만원에 거래됐다. 대형마트에서는 최상급이 3만5000원(10㎏기준)에 달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백화점에서 판매되는 제주산 노지 감귤과 하우스 한라봉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8.11.11.
이에 따라 북측에 전달된 귤 200톤을 도매가격으로 환산하면 최소 4억원, 소매가격으로는 7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평균 가격을 감안하면 5억원 안팎이 소요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두고 한국당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에 균열을 내기 위한 노림수가 깔려있다고 비판했다. 송희경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국제사회로부터 대북제재에 구멍을 내기 위한 노림수라는 비난과 외교적 고립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도 "군 수송기로 북에 보냈다는 귤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느냐"며 "이미 그들은 남북정상회담의 대가로 수억달러를 북에 송금한 전력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통일부 관계자는 "대북 교역의 차원이 아니라 선물에 대한 답례로 이뤄졌으며 5·24 조치나 대북제재 위반과는 무관하다는 판단"이라며 "과거에도 긴급 구호물자 성격으로 지원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2010년 수해를 입은 신의주 지역의 북한 주민에게 쌀 500톤과 컵라면 300만개 등이 지원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기념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이버섯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18.09.20.
실제로 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걸려 있는 13건의 대북제재 결의안에서의 금수품목에 해당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대부분의 결의안은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된 경제 활동을 제한하고 있다.

여기에다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자연산 송이버섯의 가치와 견줘도 이번 제주 감귤 선물은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위원장은 자연산 송이버섯 2톤을 선물했는데 북한에서 최상급으로 평가받는 함경북도 칠보산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2000년과 2007년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칠보산 송이버섯을 선물한 바 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016년 북한산 송이가 우리나라 백화점에서 ㎏당 80만원에 팔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강원도 양양군 송이 1등급이 ㎏ 당 최고 70만원까지 오른다는 것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이 선물한 2톤의 송이버섯은 15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 준 송이버섯의 가치는 돈으로 환산하기 힘들지만 최대한 그에 맞춰 귤을 답례하고자 했다"면서 "한 번에 조달할 수 있는 제주 감귤의 수확량을 고려하다보니 200톤을 보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결론적으로 이번에 북측에 보내진 귤 선물은 북측이 보내온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차원인데다, 군수물품이나 대북제재 종목에 포함되지 않기에 국제사회의 흐름과는 큰 관련성이 없다. 더구나 가격 면에서도 북측이 보내온 것에 비해서는 더 저렴한 편이기에 정부입장에서는 야권이 귤 선물 문제를 이슈화하려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