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사회혁신가들 전주서 모인다…'제1회 사회혁신 한마당'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15 16:58:00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국 사회혁신가들의 대규모 만남의 장이 전북 전주에 마련된다. 전주시청 전경. 2018.11.15.(사진=전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국 사회혁신가들의 대규모 만남의 장이 전북 전주에 마련된다.

 전주시는 오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3일간 한국전통문화전당 등 전주시 일원에서 '제1회 사회혁신 한마당' 행사가 열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시를 비롯한 전북도와 행정안전부가 공동 주최하고 민간 사회혁신가로 구성된 사회혁신 한마당 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사회혁신 한마당은 행정안전부 사회혁신추진단이 올해 전주에서 처음 개최하는 행사로, '씬2018@전주'라는 브랜딩으로 열린다.

 이 같은 대규모 행사가 전국 최초로 전주에서 열리는 이유는 시가 그동안 펼쳐온 지역혁신 관련 정책들이 정부의 인정을 받아 지난 6월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기 때문이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주민의 주도적 참여와 다양한 분야 간 협력 등 새로운 방법으로 지역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사회혁신 플랫폼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슬로건으로 약 500여 명의 사회혁신 활동가와 시민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돼 명실상부 전국 사회혁신가들의 최고의 만남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식행사로 개막식과 폐막식과 함께 메인행사인 디지털 사회혁신, 국민해결 프로젝트, 사회혁신가 포럼인 '혁신은 멋있다'를 콘셉트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이번 사회혁신 한마당에서는 '잠 못 드는 전주' 등 전주만의 특색있는 프로그램도 마련돼 지역의 의제가 실질적으로 논의될 수 있는 장도 마련된다.

 아울러 기존의 활동가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가 혁신가라는 모토로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으며, 발언과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행사 공식 홈페이지(sinnfesta.com)를 통해 연사로서 미팅 개설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 시는 성매매 집결지인 선미촌을 문화예술마을로 재생하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와 팔복동 공업단지내 방치된 폐공장을 예술거점으로 승화시킨 팔복예술공장, 도로의 의미를 다시 새긴 전주역 앞 첫마중길과 충경로 차 없는 거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혁신을 정책으로 펼치고 있다.

 양도식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어렵고 몇몇 활동가들의 몫이라 생각했던 혁신의 이미지가 시민들 곁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