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교육부, 공교육 정보 소실 위기 대비할 기관 건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19 06:00:00
19일 교육정보시스템 통합 재해복구센터 기공식 개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교육부는 19일 오후 2시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서북부지구 복합업무단지에서 ‘교육정보시스템 통합 재해복구센터 기공식’을 개최한다. 2019년 12월 준공될 센터 조감도.(사진=교육부)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교육부와 17개 시·도교육청이 운영하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 나이스(NEIS)와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등이 재난과 재해로 인해 시설이 파괴되거나 시스템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게 복구하기 위한 재해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이 정보를 별도로 보관하고 관리하는 기관도 신설된다.

교육부는 19일 오후 2시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서북부지구 복합업무단지에서 '교육정보시스템 통합 재해복구센터(센터) 기공식'을 개최한다.

이 센터는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주센터의 보유 자료를 별도 공간에 실시간으로 저장-보관하는 백업체계, 주센터 파손 등으로 기능이 어려울 경우 서비스를 전환해 사용하기 위한 재해복구시스템으로 구축된다. 

센터 건립을 위해 교육부는 지난해 4월 세종시, 세종시교육청, KERIS와 공동으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교육부는 토지매입 및 건축비 등 소요 예산을 편성했고, 세종시는 부지를 물색하고 확보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세종시교육청은 전문인력을 지원했고,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건축사업 시행을 맡는 등 관계기관과 상호 협력체계를 유지하며 추진 중이다.

센터는 세종시가 조성한 조치원 서북부지구 복합업무단지 내 공공용지에 설립된다. 부지면적 5000㎡, 건축 연면적 4126㎡(지하1층, 지상3층)의 규모로 총사업비 204억원을 투자했으며, 내년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내년에는 249억원의 지방비를 투자해 실시간 원격지 백업체계 및 재해복구시스템을 완비해 2020년 3월부터 본격적인 운영과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재난안전시설로서 내진 특등급을 적용하고, 전산기계실의 향후 확장 예비공간과 3단계 보안관리 체계, 전기 공급 중단을 대비한 전력 이중화 등을 충족하도록 구성했다. 녹색건축 우수등급·에너지효율 1등급·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을 취득하는 등 전문 전산시설로서 면모를 갖춘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건축물로 건립된다. 

이번 기공식을 주재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교육부는 관계기관, 시공사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재해대응체계를 확립하여 교육정보시스템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서금택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의장, 최교진 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을 비롯한 시․도교육청 관계자 등 지역인사 200여명이 참석한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