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청약제도 이달말 개편…분양시장 지역·규모별 차별화 심화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0 15:28:47
수도권·비규제지역 vs 지방·규제지역, '양극화' 커질 듯
추첨제 적용, 중대형이상 신축 경쟁치열…'귀한몸' 될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9·13부동산 대책 이후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60주 만에 꺾였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1월 첫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0.00%를 나타냈고, 종부세 강화와 대출 규제,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 등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대책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사진은 9일 오후 서울 성동구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2018.11.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내주부터 개편된 청약제도가 시행되면 분양시장은 실수요가 주도하는 시장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의 후속조치로 입법예고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이 조만간 시행되면 청약시장에서 사실상 1주택자가 배제되기 때문이다.

집값이 조정기에 접어든 상황에서 새아파트 수요는 당분간 꾸준할 수밖에 없게 됐다. 특히 무주택자의 당첨기회가 넓어질 전망이다. 다만 수도권 비규제지역, 85㎡ 추첨제 물량으로 수요가 쏠리는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20일 금융결제원,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등에 따르면 이달말 무주택자의 청약 당첨기회를 넓히기 위한 제도개편 시행을 앞두고 청약대기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청약통장의 일종인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9월말 2419만8242명에서 10월말 2433만7365명으로 13만9123명 증가했다. 또 서울의 10월 전월세거래량은 아파트와 다세대·연립 등 비(非) 아파트를 포함해 4만3514건을 기록해 전월대비 35.4% 증가했다. 10월 거래량기준 2011년 이후 최대치다.

청약 수요 쏠림의 배경은 서울 집값이 최근 몇 개월새 급하게 올라 기존 주택시장으로 진입하기 쉽지 않게 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10월 주택청약종합저축 신규 가입자의 지역별 비중은 서울(24.1%)과 경기(42.7%)가 절반이상을 차지한다. 이어 5대광역시 18.2% 기타지방 15.0% 순이다. 

정부의 분양가 통제로 생긴, 이른바 '로또 아파트'를 노리는 무주택자들이 늘어난 것도 이유중 하나다.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 분양 아파트는 '로또'라는 인식이 팽배한 상황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심사를 받는 아파트 단지들은 주변 대비 시세가 저렴해 당첨만 되면 수억원의 차익을 남길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는 탓이다.

여기에 앞으로 서울 집값이 조정국면에 접어들면 새 아파트를 찾는 수요는 꾸준할 것으로 보인다. 새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안전자산'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1주택자는 6개월내 기존 주택을 팔아야 한다는 제약이 생겨서 청약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어 '묻지마' 청약이 줄어드는 등 시장내 경쟁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무주택자들에게 기존 주택가격은 지나치게 높기 때문에 새 주택을 보다 싸게 장만하려는 심리로 청약의 수요는 꾸준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 같은 이유로 앞으로 기존 주택시장 대비 청약 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청약 제도개편 이후로 분양을 연기했던 단지들이 해를 넘기기전에 분양을 서두르고 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4분기(10~12월) 분양을 계획됐던 전국 아파트 12만8552가구(일반분양 기준)중 11월 현재 분양실적은 67.3%(8만6556가구)에 그쳤다. 앞으로 분양이 재개되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분양시장이 '대목'을 만날 전망이다.
associate_pic
다만 시장별 차별화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단 서울과 인접지역 청약시장은 여전히 뜨겁겠지만 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현금부자나 그동안 당첨과 전매를 반복하며 무주택기간을 늘려온 '가점부자'에게 당첨이 집중돼 '그들만의 리그'가 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30~40대 실수요층의 경우 수도권내에서도 인기지역, 그중에서도 최근 정부 규제의 영향을 덜 받는 비(非) 규제지역으로 수요쏠림 현상이 나타날 전망이다.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뜨거운 청약 열기와 달리 지방은 5대광역시와 8개도간 차별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서울의 경우 분양가 통제로 시세대비 분양가가 싸게 책정되는 구조이고 경기지역도 일부 비규제 지역을 중심으로 청약 전망이 나쁘지 않다"면서 "하지만 지방은 기반산업이 위축된 지역을 중심으로 분양상황이 나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수도권 규제지역내에서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되는 추첨제 물량이 75%로 확대되면서 중대형 신축아파트를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전용 85㎡ 초과 물량중 50%, 조정대상지역에서는 85㎡이하 25%·85㎡ 초과 70%가 추첨제로 공급되고 있지만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이같이 변경된다.

박 위원은 "추첨제 물량은 상대적으로 영향이 클 수 있다"면서 "전용 85㎡초과 중대형 신축 아파트의 경우 추첨제 비중이 축소됨에 따라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