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아내와 두 딸 살해한 美남성…장인장모는 사형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0 15:20:46
시신 은폐한 뒤 "돌아와 달라" 거짓 인터뷰
장인장모 "눈 감을 때마다 피해자들 떠올리길"
associate_pic
【콜로라도=AP/뉴시스】김난영 기자 = 임신한 아내와 어린 두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은닉한 남성에게 19일(현지시간) 종신형이 선고됐다. 사진은 범행을 저지른 크리스토퍼 와츠가 지난 8월16일 법정에 출두하는 모습. 2018.11.20.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미국에서 임신 중이던 아내와 어린 두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은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이 종신형에 처해졌다.

1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와 NBC뉴스 등에 따르면 미 콜로라도주 웰드 카운티 지방법원은 이날 3건의 살인과 시신 은닉 등 혐의로 기소된 크리스토퍼 와츠(33)에게 연속 3회 종신형을 선고했다.

와츠는 지난 8월13일 자신의 임신한 아내 섀넌 와츠를 비롯해 각각 3,4살인 두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자신이 일하던 회사 부지와 원유 탱크에 은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직후 아내와 딸들의 행방이 세간의 관심을 받자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가족들에게 "돌아와 달라"고 호소하는 등 사건을 실종 또는 가출처럼 꾸몄다. 그는 범행이 발각되자 아내가 딸들을 목 졸라 죽인 것을 보고 분노해 아내를 살해했다고 거짓 진술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은 와츠와 내연 관계였던 직장 동료 니콜 케싱어의 진술을 토대로 와츠가 새로 가정을 꾸리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와츠는 케싱어와 사귀면서 자신이 이혼 절차를 마무리 중인 것처럼 행세했다고 한다.

와츠의 장인장모와 처남은 이날 법정에 출두해 선고를 지켜봤다.

와츠의 장인인 프랭크 르주시크는 와츠를 향해 "나는 네가 그들(딸과 손녀들)을 돌볼 거라고 믿었지, 죽일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그들 역시 심장 없는 괴물인 너를 믿었고, 너는 그들을 쓰레기처럼 버렸다. 넌 역겨운 인간"이라고 비난했다.

와츠의 장모인 샌드라 르주시크도 "내 딸 섀넌은 온 마음으로 너를 사랑했다. 네 아이들도 너를 어마어마하게 사랑했다"며 "누가 너로 하여금 그들의 목숨을 빼앗을 권리가 있다고 믿게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원망했다.

다만 이들은 사형 선고에는 반대했다. 샌드라는 "나는 네 죽음을 원하지 않는다. 그건(너의 죽음은) 나의 권리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했다. 프랭크는 "네가 매일 밤 눈을 감을 때마다 그들을 떠올리길 바란다"고 했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