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도 성폭행' 이재록 목사 징역 15년 선고…"믿음 악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2 11:10:56
여성 신도들 상습·장기간 성폭행한 혐의
"피해자들 20대가 지우고 싶은 순간 돼"
진술 신빙성·범행 상습성 고려…징역15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신도 성폭행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재록 만민중앙교회 목사가 지난달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2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8.10.08.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옥성구 기자 = 교회 여성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75)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부장판사 정문성)는 22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어려서부터 교회에 다니며 신앙에 전념해 이 목사를 신적 존재로 여기며 복종이 천국에 가는 길이라 믿어 왔다"며 "이 목사는 이런 절대적 믿음을 악용해 장기간 상습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은 절대적으로 신뢰하던 이 목사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정신적 충격을 느껴 행복하게 기억돼야 할 20대가 후회되고 지우고 싶은 순간이 돼 고통스러워하며 이 목사의 엄벌을 원한다"면서 "그런데도 이 목사는 수사 과정에서 객관적 사실을 부인하고, 법정에서도 부인하며 반성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이 주요 부분을 구체적이고 일관되게 진술해 직접 경험한 것이 아니면 모를 세부적인 사정도 진술했다"며 "(피해자들의 진술이) 합리적이지 않다거나 모순점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수치심이나 비난을 무릅쓰면서까지 이 목사를 무고할 사정이나 동기를 찾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 목사 측이 '일부 범행이 친고죄 폐지 전 사건이라 고소 기간이 지났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 "이 목사가 비슷한 범행을 장기간 반복해 일시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하는 증언이 많다"며 "이 사건에 관한 방송 프로그램이 방영됐음에도 유사 범행을 반복한 점에 비춰보면 이 목사가 범행을 반복할 상습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일부 범행은 진술이 엇갈리고 범행을 단정하기 어려워 무죄로 판단한다"면서 "이 목사가 고령이고 건강이 좋지 않으며 동종 전과가 없다는 점을 참작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 목사는 2010년 10월부터 5년 간 신도 7명을 서울 광진구 소재 아파트로 불러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이 목사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한 바 있다.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만민교회는 신도 수가 1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회 여성 신도 6명은 지난 4월 "이 목사가 교회에서 차지하는 권위와 권력을 이용해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이 목사를 경찰에 고소했다.

한편 이 재판과 관련해 피해자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법원 공무원 최모(40)씨와 교회신도 A(44)도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castlen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