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 모욕 논란 돌체앤가바나 두 설립자 "중국 국민에 깊은 사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3 16:18: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3일 이탈리아 명품브랜드 돌체앤가바나가 중국 공식 웨이보에 올린 동영상을 캡쳐한 사진으로,  돌체앤가바나 설립자인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최근 논란이 된 중국인 비하 사안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있다. <사진출처: 웨이보> 2018.11.23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모욕 광고로 최근 물의를 빚고 있는 이탈리아 명품브랜드 돌체앤가바나의 두 설립자가 결국 전 세계 중국인을 상대로 공식 사과했다. 

23일 중국 환추왕에 따르면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돌체앤가바나 공식 웨이보에 이번 중국 모욕 사안에 대한 사과 동영상을 올렸다.

두 사람은 동영상에서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진지하게 반성했고, 우리의 언행이 중국 국민과 나라에 미친 모든 영향을 매우 슬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가정은 세계 다른 문화에 대해 존중하라고 가르쳤다”면서 “문화이해 편차에 따른 우리의 잘못이 용서받기를 바라고, 전 세계 모든 중국인(화인)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중국에 대한 우리의 사랑은 시종일관 변함 없고, 수차례 중국 방문을 통해 우리는 중국 문화를 더 사랑하게 됐다”면서 “우리는 이번 사안이 준 경험과 교훈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사건은 다시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중국 문화 이해와 존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사람은 “우리의 진심어린 사과를 다시 한번 전한다”면서 중국어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돌체앤가바나는 “모든 일이 불행스럽다”는 짧은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0일 돌체앤가바나가 공개한 '젓가락으로 먹기' 제목의 패션쇼 홍보영상은 젓가락으로 피자, 파스타 등을 먹는데 애를 먹는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표현되면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가바나가 SNS를 통해 중국을 향해 욕설한 것으로 알려져 분위기를 더 악화시켰다.가바나 측은 해당 계정이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명 연예인들인 장쯔이, 리빙빙, 황샤오밍, 천쿤, 왕쥔카이 등이 21일 저녁에 열릴 예정인 패션쇼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보이콧했고 결국 돌체앤가바나의 패션쇼는 취소됐다.

가바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본인의 계정이 해킹당했다고 해명했지만 사태를 잠재우기는 역부족이었다.

이후 돌체앤가바나 비난 여론과 불매운동은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과 고급 백화점으로까지 확산됐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