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블랙프라이데이 매출 온·오프라인 모두 최고기록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4 02:27:13
대형소매업체 하루 빠른 추수감사절 오후부터 문 열어
추수감사절 당일 온라인 소매업체 매출 37억달러 추산
associate_pic
【오버랜드파크(미 캔자스주)=AP/뉴시스】 블랙프라이데이(23일) 하루 전인 추수감사절 오후부터 문을 연 가전제품 전문 소매업체 베스트바이 매장에 쇼핑객들이 몰려들어 혼잡을 이루고 있다. 2018.11.23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류강훈 기자 = 블랙프라이데이를 기점으로 시작되는 미국의 최대 쇼핑시즌이 추운 날씨 속에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CNBC는 23일(현지시간) 대부분의 대형 소매업체들이 블랙프라이데이 하루 전날인 추수감사절 오후부터 대대적인 세일을 시작했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모두 종전 기록을 깨는 매출을 올리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의 경기가 좋아지고, 임금이 오르는 등 전반적으로 호황을 누리고 있는데 따른 현상이다.

미국에서는 전통적으로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블랙프라이데이부터 할리데이 쇼핑시즌이 막을 올리지만 추수감사절 오후부터 소비자들의 쇼핑이 본젹걱으로 시작됐다.

대형 소매업체들과 전국 쇼핑몰들은 '이른 블랙프라이데이(Early Black Friday)'를 내세우며 하루 먼저 소비자들의 발길을 유도했다.

쇼핑시즌에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가전제품 소매업체 베이스바이를 비롯해 타깃, 월마트, 메이시스, JC 페니, 콜스 등은 추수감사절 오후부터 문을 열었다.

associate_pic
블랙프라이데이인 23일(현지시간) 새벽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 찰스의 배스 프로샵 앞에 쇼핑객들이 추운 날씨 속에 줄지어서서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이 매장은 오전 5시에 오픈했다.

블랙프라이데이 하루 전부터 쇼핑객들을 모았고, 반응도 좋았기에 정작 블랙프라이 당일 매출은 예년보다 줄어들 수도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판매도 일찌감치 시작됐다.

CNBC는 추수감사절 오후 5시까지 집계된 백화점 온라인 매출만 봐도 지난해보다 28% 증가한 17억5000만달러에 이른다고 소매업체들의 '어도비 애널리틱스'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추수감사절 하루 전체의 온라인 매출은 3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상위 100대 온라인 소매업체 중 80개 업체의 거래를 집계해 분석한다.

미국소매협회는 올해 11월부터 12월의 할리데이시즌에 미국의 소매판매가 7174억4500만달러에서 7200억89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4.3%~4.8% 증가한 액수이다.

 hooney04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