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이재명 '대통령 아들' 언급, 반문 야당선언…탈당준비 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5 10:11:0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2018.11.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한 것을 겨냥, "대통령 아들 문제를 언급한 것은 반문(반문재인) 야당선언"이라며 "이 지사는 탈당할 준비가 끝났다는 뜻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 문제는 대통령의 역린을 건드린건데 여당으로서는 감히 꺼낼 수 없는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때 문준용 특혜취업 문제를 줄기차게 제기했던 저처럼 이지사도 야당처럼 대통령과 맞서겠다는 것"이라며 "이간계가 아니라 본인의 결별 선언"이라고 했다. 이어 "이 지사가 경찰은 진실이 아니라 권력의 편이라고 말할 때 문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건 예정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대표를 향해서도 "이 지사가 경찰이 권력의 편이라고 했을 때 출당시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과 이지사 둘 중 한사람만을 선택해야 할 시기가 이미 지났는데도 이 대표는 여전히 이지사 편을 들고 있다"며 "이 대표도 비문을 넘어 반문 대표하려나 보다"라고 비꼬았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검찰에 출석하기 전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려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의혹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하며 민주당을 분열시키는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며 "통상적이지 않은 '제3자의 대선경선후보 명예훼손 고발'로 이렇게까지 온 안타까운 현실을 개탄하며 이유 막론하고 억울한 의혹 제기의 피해자인 문준용씨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썼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