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시, 장애인일자리사업 사전 직무교육 본격 도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7 08:40:30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지난 8월부터 전국 처음으로 여성장애인 네일케어 직무를 도입해 사전교육 후 부산시청과 사하구청 민원실 등에 배치, 민원을 대상으로 무료 네일케어 서비스를 해 주고 있다. 2018.11.27.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부산시는 예산을 투입해 장애인들의 컴퓨터활용능력 등 사전교육을 통한 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업해 오는 29일부터 장애인일자리사업(재정지원 일자리)의 2019년도 행정도우미 참여자에 대한 사전 직무교육을 진행한다.

 현재 장애인일자리사업 참여자는 동주민센터 등 공공기관 행정도우미, 복지시설의 복지서비스 지원요원, 도서관 사서 보조, 우편물 분류, 환경정비 등의 업무에 배치돼 일반노동시장으로 옮겨갈 수 있는 실무능력과 직업경험을 쌓으면서 일정기간 소득을 보장받을 수 있다.

 그러나 배치직무에 대한 사전교육이 없어서 직무수행에 어려움을 겪거나 전문성 부족으로 사업종료 후 안정적인 일자리를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참여자들이 대부분 컴퓨터활용능력이 낮아서 행정도우미 직무수행 참여자의 경우 업무수행에 애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는 시범적으로 행정도우미 직무 참여 예정자 19명을 선발해 컴퓨터활용·문서실무·고객관리 및 의사소통, 장애관리 등에 대한 사전 교육을 올 12월 한 달간 실시해 내년도부터 장애인일자리사업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컴퓨터활용 교육을 통해 참여자들이 정보기술자격(ITQ)자격증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21일 진행된 사전 직무교육 대상자 선발에는 총 52명이 응모해 발달·정신장애 10명, 지체·뇌병변장애 4명, 시각·청각·신장장애 5명 등 모두 19명이 합격했다. 이들은 오는 29일부터 내달 28일까지 부산직업능력개발원에서 교육을 받은 뒤 내년 1월부터 구·군 동주민센터 등에 배치된다.

  한편 ‘장애인일자리사업’은 취업 취약계층인 장애인에게 장애유형과 지역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장애인 일자리 직무영역 확대 및 장애인 사회참여 활성화를 지원한다.

 부산시와 16개 구·군은 2019년에 사업비 171억원을 투입해 총 1289명의 장애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지난 8월부터 전국최초로 장애인일자리사업에 여성장애인 네일케어 직무를 도입해 사전교육 후 부산시청과 사하구청 민원실 등에 배치, 민원을 대상으로 무료 네일케어 서비스를 해 주고 있다. 내년도부터는 취약계층 시설(복지관·거주시설·노인시설 등)에 순회서비스를 펼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장애인일자리사업은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일자리사업을 실효성 있게 추진함과 동시에 장애인에게 사회경험과 업무능력을 향상해  장애인의 자립기반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