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청년 이웅열로 새로운 창업"…코오롱 회장 전격 퇴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8 10:03:45
그룹 회장직 비롯해 인더스트리 등 전 직책서 퇴임
유석진 대표이사 사장·오너 4세 이규호 전무 등 승진
"경영권 바로 물려주지 않고 경험·능력 쌓도록 한 것"
associate_pic
코오롱 이웅열 회장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코오롱그룹 이웅열(63) 회장이 내년부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코오롱그룹은 지난 23년간 그룹 경영을 이끌어온 이 회장이 내년 1월1일부터 그룹 회장직을 비롯해 지주회사 코오롱과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계열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난다고 28일 밝혔다.

코오롱그룹은 이 회장의 퇴임에 따라 지주사를 중심으로 각 계열사 책임 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다. 유석진(54) 대표이사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해 지주회사를 이끌며, 주요 사장단 협의체 '원&온니위원회'가 그룹 현안 전반을 조율한다.

이웅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One&Only)타워에서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해 열린 성공퍼즐세션 말미에 예고 없이 연단에 올라 "내년부터 그 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난다"며 "앞으로 그룹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룹 임직원들에게 생중계된 세션 후 이 회장은 사내 인트라넷에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서신을 올려 퇴임을 공식화했다. 별도의 퇴임식은 없다고 코오롱측은 밝혔다.

이 회장은 서신에서 "이제 저는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롭게 창업의 길을 가겠다"며 "그 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코오롱 밖에서 펼쳐보려 한다"고 밝혀 창업의지를 확실히 했다.

이 회장은 "1996년 1월, 40세에 회장직을 맡았을 때 20년만 코오롱의 운전대를 잡겠다고 다짐했었는데 3년의 시간이 더 지났다"며 "시불가실(時不可失), 지금 아니면 새로운 도전의 용기를 내지 못할 것 같아 떠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코오롱 대표이사 유석진 사장. (사진 =코오롱그룹 제공)
그는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덕분에 다른 사람들보다 특별하게 살아왔지만 그만큼 책임감의 무게도 느꼈다"며 "그 동안 금수저를 물고 있느라 이가 다 금이 간듯한데 이제 그 특권도, 책임감도 내려 놓는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떠나면서 임직원들에게 변화와 혁신의 속도를 더 높여줄 것을 당부했다. 이 회장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산업 생태계 변화의 물결에 올라타지 못하면 도태된다"며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 낼 변화를 위해 회사를 떠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코오롱의 변화를 위해 앞장서 달려왔지만 그 한계를 느낀다"고 고백하면서 "내 스스로 비켜야 진정으로 변화가 일어나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혀 그룹 변화와 혁신의 모멘텀을 지피기 위해 스스로의 변화를 택했음을 강조했다. 

코오롱은 이날 2019년도 그룹 정기임원인사에서 코오롱 유석진 대표이사 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시켜 지주회사를 이끌도록 했다.

유 대표이사 사장은 신설되는 '원앤온리위원회' 위원장을 겸임한다. 유 대표이사 사장은 2013년 코오롱 전무로 영입돼 전략기획 업무를 맡아오다 지난해 대표이사 부사장에 발탁 승진했다. 

코오롱그룹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 성격의 '원앤온리위원회'를 통해 그룹의 아이덴티티, 장기 경영방향, 대규모 투자, 계열사간 협력 및 이해 충돌 등 주요 경영 현안을 조율할 방침이다.

associate_pic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COO 이규호 전무. (사진 = 코오롱그룹 제공)
이 회장의 아들이자 그룹 오너 4세인 이규호(35) 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됐다. 이 COO는 그룹의 패션 사업 부문을 총괄 운영한다. 

코오롱그룹 관계자는"이 회장이 이 전무에게 바로 그룹 경영권을 물려주는 대신 그룹의 핵심 사업부문을 총괄 운영하도록 해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토록 한 것"이라며 "그룹을 이끌 때까지 경영 경험과 능력을 충실하게 쌓아가는 과정을 중시한 결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여성 임원 4명이 한꺼번에 승진하는 등 여성인력에 대한 파격적 발탁이 이뤄졌다.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에서 '래;코드', '시리즈' 등 캐주얼 브랜드 본부장을 맡아온 한경애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으며 코오롱 경영관리실 이수진 부장이 상무보로 발탁돼 그룹 역사상 여성으로서는 처음으로 재무분야에서 임원으로 승진했다.

세계 최초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등 바이오신약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 김수정 상무보와 코오롱인더스트리 화장품사업TF장 강소영 상무보는 각각 상무로 승진했다.

코오롱그룹은 "2013년 그룹 최초로 여성 CEO를 배출하는 등 10년째 여성임원의 승진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대졸공채에서 여성 인력을 30%이상 지속적으로 뽑아오고 있으며 여성 멘토링 제도 운영 등 여성리더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