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뮌헨 정우영, 챔피언스리그 데뷔···한국선수 최연소 기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8 11:30:21
associate_pic
정우영, 챔피언스 리그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독일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서 꿈을 키우고 있는 정우영(19)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무대를 밟았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포르투갈)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5차전에서 출장했다.

정우영이 모습을 드러낸 것은 후반 36분이다. 니코 코바치 뮌헨 감독은 팀이 5-1로 크게 앞서자 벤치에 앉아있던 정우영을 호출했다.

정우영은 토머스 뮐러를 대신해 투입됐다. 상기된 표정으로 교체를 기다리던 정우영은 정작 그라운드에 들어서자 활발한 몸놀림으로 역사적인 데뷔전을 마쳤다.

1999년생인 정우영은 벤피카전 출전으로 한국인 최연소 UEFA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을 수립했다.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 만큼은 손흥민(토트넘)보다 빠르다. 한국 선수가 꿈의 무대로 통하는 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선 것은 박지성, 이영표, 손흥민, 박주호(울산), 설기현, 이천수,  송종국, 박주영(서울)에 이어 9번째다.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유스팀 대건고에 재학 중이던 정우영은 지난해 뮌헨으로 깜짝 이적했다. 숱한 테스트를 통과하며 입단을 이끌어냈다. 계약기간은 4년6개월이다.

몇 차례 1군 선수들과의 합동 훈련으로 눈길을 끌었던 정우영은 정식 계약을 맺은 지 만 1년도 안 돼 1군 데뷔에 성공했다. 뮌헨은 트위터를 통해 정우영의 경기 사진을 소개하며 1군 데뷔를 축하했다.

뮌헨은 벤피카를 5-1로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