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설부동산

지방공항 악천후로 의한 결항·지연율 대폭 개선…年150편 감소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5 11:00:00
국토부, 김포 등 전국 5개 공항 운영등급 상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항행안전시스템(계기착륙시설) 운영 개념 (제공=국토교통부)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안개·폭우·눈 등 악천후로 인한 지방공항 항공기 결항률이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8일 김포공항 활주로 운영등급을 최고등급(CAT-IIIa:시정 175m→IIIb:시정 75m)으로 상향 운영한데 이어 오는 6일부터 김해공항 활주로 운영등급도 최종 상향(CAT-I:시정 550m→II:시정 350m) 조정한다고 5일 밝혔다.

공항활주로 운영등급(CAT)은 안개, 폭우, 눈 등 기상에 의해 조종사가 활주로가 보이지 않아도 자동으로 착륙할 수 있는 시정거리를 등급으로 구분한 것을 말한다. 최고 등급은 CAT-IIIb다.

공항의 활주로 운영등급은 국제적으로 '지상 항행안전시스템 성능'과 '활주로·착륙대 등화시설의 유무', '비상시 전원 투입 조건', '비행·저시정 절차', '운영자 교육' 등이 엄격하게 규정돼 있고 약 226가지 항목 기준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자동 측정된 시정거리에 따른 활주로 운영등급 기준 (제공=국토교통부)
또한 최종 운영개시를 위해서는 항공기 착륙등급에 필수적인 항행안전시스템이 기준 성능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국토부 비행검사 항공기를 이용한 검증에 합격해야 한다.

국토부는 지난 2011년부터 항공사 의견 수렴, 악천후에 의한 10년간 결항률 분석, 공항의 장애물 등에 의한 환경적 여건과 경제적 타당성 분석 등을 거쳐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해 진행해 왔다. 청주·대구공항은 2012년, 제주공항은 2014년부터 운영등급을 상향해 운영중이다.

운영 등급이 높은 김포공항과 진입등시설 등 공사가 필요한 김해공항은 7년간의 노력을 통해 올해 모든 조치를 최종 마무리하게 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공항활주로 운영등급(CAT)은 안개, 폭우, 눈 등 기상에 의해 조종사가 활주로가 보이지 않아도 자동으로 착륙할 수 있는 시정거리를 등급으로 구분한 것을 말한다. *등급이 높은 순: CAT-I → II → III → IIIa → IIIb(현존하는 최고 등급). 사진은 '공항활주로운영등급(CAT-I) 상황'(왼쪽)과 '세계최고 공항활주로운영등급(CAT- IIIb) 상황(오른쪽) (제공=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앞으로 날씨에 의한 결항(2017년 기준 1420편)이 전국적으로 연평균 150편 감소(10.5%)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경제적 편익도 10년간 약 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항 활주로 운영등급 상향에서 더 나아가 중단없이 이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