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무성 "朴탄핵은 사과할 문제 아냐...문 대통령 레임덕 시작"(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5 12:05:40
서청원 후안무치 비난에 "대응하지 않겠다"
"文대통령, 사실상 레임덕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2018.11.09.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근 친박·비박계 의원간 모임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촉구 결의안' 작성이 논의된 것에 대해 "대화중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사과하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그건 역사적 사실이기 때문에 사과할 문제는 아니라고 했다"고 5일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열린토론, 미래: 대안찾기'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29일 비박계 권성동 의원과 친박계 홍문종,윤상현 의원 등과 함께 모인 자리에 대해 설명했다.

김 의원은 "총론적으로 우리가 잘못해서 문재인 정권이 탄생했고 현재 나라를 잘못 이끌고 가니 우리가 과거의 잘못을 서로 인정하고 화해하고 통합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자고 합의를 했다"며 "또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데 고령이고 증거인멸 여지도 없는데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있느냐는 말이 나와 '내가 앞장설 수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 석방촉구 결의안에 대해 "현재 문장을 만들고 있고 그 만남은 1차 만남"이라며 "한번 만나서 될 게 아니기 때문에 계속 만나서 (논의를) 해야한다. 시작단계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이 자신을 '후안무치'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그런 공방과 싸움을 하기 위해 노력을 하는 게 아니다"며 "대응하지 않겠다"고 일축했다.

앞서 김 의원은 토론회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로 내려갔는데 거품 지지율을 빼면 사실상 30%에 불과하다"며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이 시작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진 이유는 경제정책의 실패로 민생이 망가지면서 국민들의 마음이 실망을 넘어 절망의 단계로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출범한 지 1년7개월인 문재인 정부는 좌파 사회주의와 포퓰리즘 정책으로 경제를 망쳐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이 아우성인데도 정책방향을 바꾸지 않겠다는 태도는 이해가 안 간다"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소득주도 성장 효과가 내년 하반기에 나타날 거라고 했지만 국민들은 절망감을 느끼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전 장관은 이날 연사로 나서 '대한민국은 어디로(No free lunch공짜 점심은 없다)'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