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결혼 반드시 해야 한다" 41% vs "안 해도 된다" 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5 14:13:10  |  수정 2018-12-05 14:40:22
한국 갤럽 여론조사 결과…출산 의미 긍정 답변 76.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국민 10명 중 4명만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11월 전국 만 19세 이상 69세 이하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저출산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

설문조사 결과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는 질문에 대해 '동의한다'는 의견이 41.0%,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59.0%였다.

그럼에도 '부모가 되는 것은 인생에서 가치 있는 일이다'라는 질문에는 '동의한다'는 의견이 76.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23.4%였다.

'자녀를 갖는 것은 국가와 사회의 지속성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다'라는 질문에는 '동의한다'는 의견이 68.0%,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32.0%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 사회가 자녀 출산과 양육을 위한 여건이 잘 조성됐는지 묻는 질문에서는 '잘 조성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80.3%로 매우 높았고, '잘 조성됐다'는 응답은 19.7%에 그쳤다.

잘 조성되지 않았다는 응답자 중 이유로는 '높은 주택가격과 안정적인 주거 부족'이 38.3%로 가장 높았고, '믿고 안심할 만한 보육시설 부족'(18.7%), '여성의 경력 단절'(14.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가 우선해서 지원해야 할 정책으로는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 및 초등 돌봄 확대'(16.8%)가 가장 높았고,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 주거여건 개선'(15.1%), '육아휴직·유연근무제 등 근로 지원 정책'(14.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저출산 정책의 방향을 기존의 출산율 목표의 출산 장려 정책에서 국민의 삶의 질 제고 정책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93.0%로 압도적으로 높은 결과를 보였고, 반대 의견은 7.0%였다.
 
우리나라의 성평등 수준을 묻는 질문에서는 노동시장의 경우 '낮다'는 의견이 71.1%, '높다'는 의견은 28.9%로 나타났다. 가정의 경우에는 '낮다'가 61.6%, '높다'는 38.4%로 조사됐다. 정치영역에 대해서는 '낮다' 70.7%, '높다' 29.3%로 조사됐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