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광주형일자리' 조인식 무산에 "협상 주체 노력 지켜볼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6 11:26: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6일 예정됐던 '광주형일자리' 타결 협약 체결 조인식이 하루 전날 취소된 데 대해 "협상 주체의 노력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광주형일자리와 관련해 대통령이나 정부가 적극적으로 노사 설득에 나설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청와대는 타결을 전제로 해 광주형일자리 협약 체결 및 조인식 참석을 검토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타결을 전제로 검토 중인 일정이었는데 어제 (노사 간) 타결이 안 됐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이자, '노사상생 광주형일자리' 정책의 첫 번째 모델인 현대자동차와 광주시 간 완성차 공장 투자사업이 또다시 제동에 걸렸다. 하루 전날 취소는 지난 6월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이날 광주형 일자리 협약서 조인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현대차가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제안한 최종안에 대해 거부 입장을 밝히면서 무산됐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