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북 예타 면제 건의 2개 압축…충북선 고속화·중부고속도 확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6 14:57:13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6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는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을 4건에서 2건으로 압축했다. 사진은 예타 면제 대상으로 신청한 중부고속도로 모습. 2018.12.6.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사업을 4건에서 2건으로 압축했다.

6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가균형발전위는 전국 17개 시·도로부터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을 신청받았다. 각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의 예타를 면제해줘 조속한 추진을 돕기 위해서다.

도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평택∼오송 복복선화 사업 등을 건의했다.

하지만 최근 미래해양과학관과 평택~오송 복복선화를 제외했다. 균형발전위가 2개로 추려달라는 요청에 따른 조처다.

도는 이들 사업보다 충북선 고속화 등이 더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충북도의 첫 번째 현안으로 꼽히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는 강호축 개발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의 고속교통망 완성을 위해서다. 시속 120㎞인 충북선 철도를 230㎞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1단계인 청주공항~충주 구간(52.7㎞)과 2단계 충주~제천 구간(32㎞)으로 나눠 진행된다. 하지만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해 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는 등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다.

예타 면제로 충북선 고속화가 현실화하면 교통망이 연결되지 않아 발생한 강호축의 인적·물적·문화적 단절을 해소할 수 있다.

서울과 부산 중심의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 개발도 기대할 수 있다.

오랜 기간 지지부진한 중부고속도로 확장은 지역의 숙원 사업이다. 중부고속도로 남이~호법(78.5㎞) 구간을 6차로로 확장하는 것이다.

현재 경제성이 확보된 서청주나들목(IC)~증평IC에 이르는 15.8㎞만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타당성 평가와 기본설계 용역에 들어갔다.

하지만 나머지 구간 사업은 장담할 수 없다. 비용대비 편익률(B/C)이 '1'이 넘는 등 경제성이 보장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도는 예타 면제를 통해 사업 추진을 꾀하고 있다. 1987년 개통한 중부고속도로는 경기와 충청 지역 산업·경제의 축 역할을 했다.

청주산업단지 등 85개 산업단지가 이 도로를 기반으로 조성됐다. 기업 수는 9484개에 달한다.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도로가 노후화되고 운행차량 증가로 지·정체 구간이 늘면서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도 관계자는 "애초 국가균형발전위에 건의한 사업 모두 충북 발전을 위해 중요하다"면서 "고심 끝에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충북선 고속화와 중부고속도로 확장을 건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