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KAI, 인도네시아서 'KFX 개발현황 공유회'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6 17:24:20
인도네시아 현지서 KFX 개발현황 설명
양국 정부인사 포함 70명 참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KFX 개발현황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KFX, IFX 홍보영상을 시청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정부 및 PTDI 관계자의 모습. 2018.12.06 (사진 = KAI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KFX 개발현황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유회는 한국 KAI에서 설계업무에 참여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PTDI 소속 엔지니어와 KAI 엔지니어가 공동으로 인니 정부인사에게 개발현황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주요 내용은 지난 6월 한국에서 개최된 기본설계검토회의 및 현재까지 진행된 체계, 비행체, 구조 등 7개 분야의 개발 현황과 IFX(인도네시아 전투기) 형상에 장착되는 D-Chute(제동낙하산)와 480갤런 외부탱크 적용 결과도 포함됐다.

이번 공유회에는 양국 정부인사를 비롯해 KAI 류광수 KFX사업본부장, PTDI 기따 암페리아완(Gita Amperiawan) 기술개발본부장과 KAI·인도네시아 설계 엔지니어 등 약 70여명이 참석했다.

류광수 KFX사업본부장은 "KFX는 한국 방위산업 기술의 결정체"라며 "양국 방산협력의 롤 모델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KFX 체계개발 후 자국 공군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IFX 전투기를 전력화하는 계획을 갖고 있으며 한국으로부터 첨단 전투기 생산 및 운용을 위한 기술 이전을 기대하고 있다.

기따 PTDI 암페리아완 기술개발본부장은 "KFX·IFX 초음속 전투기 공동 개발로 인도네시아의 기술수준 향상이 기대된다"며 "한국에 파견된 인도네시아 엔지니어를 통해 개발현황을 직접 공유한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현재 KAI에는 48명의 인니도네시아 엔지니어들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12월에 24명이 추가로 합류할 예정이다. 내년 1분기에는 최대 150여명의 엔지니어가 설계와 시제작에 참여할 계획이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